SA가 발표한 올 1분기 중국 시장 내 스마트폰 시장 판매 및 점유율 순위표.

SA가 발표한 올 1분기 중국 시장 내 스마트폰 시장 판매 및 점유율 순위표.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판매 점유율에서 현지 제조업체인 샤오미와 화웨이 그리고 아이폰6를 내세운 애플에 밀려 4위권으로 추락했다.

30일 권위있는 미국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올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샤오미가 1400만대를 팔아 12.8% 점유율로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2위는 대화면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로 공전의 히트를 친 애플이 차지했다. 1350만대 판매량에 점유율은 12.3%을 기록했다.

3위는 중국 제조업체인 화웨이에 돌아갔다. 화웨이는 1120만대를 팔아 점유율 10.2%로 3위에 올랐다. 2012년 이후 늘 안방 시장에서 5위권을 맴돌던 화웨이가 분기 기준 3위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1위 업체인 삼성전자의 중국 시장 1분기 판매량과 점유율은 공개되지 않았다. SA는 여타 업체와 함께 삼성전자를 묶어 기타 그룹으로 분류했다. 지난해 4분기12.1%의 점유율을 보였던 삼성전자는 올 1분기에 10% 초반의 점유율로 4∼5위에 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는 2011년 이후 중국 시장에서 줄곧 점유율 1위를 지켰지만 지난해 3분기부터 샤오미에 정상을 빼았겼다. 이어 지난해 4분기 애플에게 2위를 내준데 이어 1분기에는 화웨이에 3위 자리까지 내줬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