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전문 기관 평가서 1위…역대 최고 점수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6가 카메라 성능에서 경쟁사 애플의 아이폰6보다 뛰어나다는 해외 전문 기관의 평가 결과가 나왔다.

카메라 분석 전문 기관인 프랑스의 DxO 마크는 갤럭시S6엣지가 종합 평균 점수 86점(100점 만점 기준)을 받아 시중에 나온 스마트폰을 모두 제치고 1위에 올랐다고 29일 밝혔다.

갤럭시S6엣지는 갤럭시S6와는 달리 좌우 모서리(에지)에 휜 화면을 적용한 모델이지만 카메라 하드웨어와 성능은 같다.

DxO는 편의상 갤럭시S6엣지만 평가했다.

갤럭시S6엣지가 획득한 평균 점수 86점은 DxO 마크가 스마트폰 카메라 성능을 평가한 이후 역대 최대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평가에서 삼성전자는 전작 갤럭시S5로 79점, 갤럭시S4로는 75점을 받았다.

DxO 마크는 갤럭시S6엣지에 내장된 카메라 성능을 크게 사진과 동영상 2개 부문으로 나눠 평가했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사진 성능이 평균 88점을 받아 동영상 성능(84점)보다 다소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총 14개 평가 항목 가운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건 동영상 촬영의 '노이즈 억제' 기능(96점)이었다.

사진 촬영 시 '오토포커스'(94점) 기능도 호평을 받았다.

다만 이 기관은 동영상 촬영의 '안정성'에 평균 점수에 한참 못 미치는 59점을 주면서 "아주 밝거나 아주 어두운 환경에서는 다소 색이 변질하는 단점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2위 역시 삼성전자의 주력 패블릿 제품인 갤럭시노트4(83점)에 돌아갔다.

갤럭시노트4는 시중에 나온 지 반년이 지난 후에야 DxO 마크의 평가 대상이 됐다.

갤럭시노트4는 색상 선명도와 자동초점의 정확성이 장점으로 꼽혔다.

반면 지난해 9월 이후 DxO 마크 평가에서 줄곧 1위를 달리던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각각 82점)는 갤럭시S6엣지는 물론 갤럭시노트4에도 밀리며 공동 3위로 내려앉았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goriou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