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커피전문점 등 200여 매장에 무선충전기 설치

삼성전자(56,600 -2.25%)가 무선 충전 기능 확대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27일 탐앤탐스, 롯데백화점, 서가앤쿡, 이철헤어커커 등 국내 브랜드 200여개의 매장에 ‘갤럭시 S6’ 무선 충전기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갤럭시 S6’ 사용자들은 협업 매장 안에 설치된 무선 충전기에 제품을 올려두는 단순한 동작만으로도 쉽게 충전을 할 수 있으며, 충전 중 잠시 전화를 걸고 받는 등 선 없이 자유롭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최초로 두 가지 무선 충전 표준인 WPC(Wireless Power Consortium)와 PMA(Power Matters Alliance)를 모두 획득한 '갤럭시 S6'는 무선 충전 기능이 자체 내장돼 있어 별도의 무선 충전용 커버 구매 없이도 간편하게 무선 충전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S6’의 충전을 위해 매장 카운터에 휴대폰을 맡기거나, 가방 속에 유선 케이블을 챙겨 다녀야 하는 불편함은 이제 점차 사라질 것"이라며 "더 많은 소비자들이 일상 생활에서 ‘무선 충전’ 기능의 편리함을 느껴볼 수 있도록 이번 체험 마케팅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무선 충전이 가능한 매장 정보는 ‘갤럭시 S6’ 공식 마이크로 사이트(www.samsung.com/sec/galaxys6)에서 오는 30일부터 확인 가능하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