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은정, "내 손으로 가슴뽕 넣은 적 없어" 무슨 말?







`마녀사냥`에 출연한 티아라 은정이 녹화중 선뜻 자신의 번호를 주겠다는 돌발 발언으로 좌중을 놀라게 했다.







은정은 최근 진행된 JTBC `마녀사냥`의 2부 코너 `너의 톡소리가 들려` 녹화 중 `4년간 짝사랑한 오빠에게 마음을 고백하고 싶다`는 일반인 출연자의 사연에 몰입하며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다.







스튜디오에 나온 일반인 출연자의 연애 고민을 듣던 은정은 자신의 과거 경험까지 털어놓으며 도움을 주기 위해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은정은 "내 전화번호를 줄테니 궁금한 게 있으면 꼭 연락하라"는 말까지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은정은 MC들로부터 "과거 인터뷰에서 `내 손으로 가슴에 뽕을 넣어본 적은 없다`고 했는데 사실이냐"라는 질문을 받고 호탕하게 웃었다. 그러면서 "뽕을 넣지는 않는다. 하지만 그 대신 사용하는게 있긴 하다"라고 볼륨 비결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기운 넘치는 모습으로 고정MC 제의까지 받은 은정의 살아있는 조언은 24일 오후 11시 `마녀사냥`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JTBC)







한국경제TV 류동우 기자

ryus@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mbc 임성한 작가 은퇴, 조카 백옥담 19禁 몸매 `황홀` 탕웨이-민아 저리가~
ㆍ박보람, 다이어트 후 아찔 `S라인 몸매` 노출‥"연예할래♥"
ㆍ수상한 로또 763억! 1등 당첨자 37명 모두 한곳에서.. 폭로된 진실!
ㆍ`LG 워치 어베인` 출고가 39만원 24일 출시··세계 최초 와이파이 가능 탑재
ㆍ`끝까지 간다` 김연지, 과거 강유미 닮은꼴 눈길‥"헷갈리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