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한 소비자(오른쪽)가 온라인으로 주문한 상품을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 설치돼 있는 온라인 픽업서비스 전용데스크에서 찾아가기 위해 확인하고 있다.

한 소비자(오른쪽)가 온라인으로 주문한 상품을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 설치돼 있는 온라인 픽업서비스 전용데스크에서 찾아가기 위해 확인하고 있다.

롯데그룹은 올해 연간 7조5000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내수 경기 침체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미래 먹거리를 찾기 위해 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를 결정했다는 게 그룹 측 설명이다.

투자는 그룹의 주력 사업인 유통 부문에 집중될 전망이다. 그중에서도 온·오프라인 유통망을 융합하는 ‘옴니채널’ 구축에 사활을 걸고 있다. 옴니채널은 소비자가 마치 하나의 매장을 이용하는 것처럼 느낄 수 있도록 온라인, 오프라인, 모바일 등 모든 쇼핑 채널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온라인 쇼핑몰인 롯데닷컴 등에서 주문한 상품을 롯데백화점 오프라인 매장에서 찾는 것이다.

[미래 먹거리 찾는 기업들] 온·오프라인 쇼핑 하나로 융합…'옴니채널'로 유통 혁명 이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틈이 날 때마다 옴니채널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그룹 사장단회의에서 신 회장은 “옴니채널을 성공시키면 아마존과 같은 글로벌 유통기업에도 지지 않을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백화점이 지난해 4월 ‘스마트 쿠폰북’ 애플리케이션(앱)을 내놓은 게 옴니채널 강화 전략의 하나다. 행사정보 및 사은행사 내용 등을 언제 어디서나 휴대폰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이 앱의 사용자 수는 150만명에 달한다.

지난해 11월부터는 롯데닷컴과 연계해 서울 소공동 본점 1층에 국내에서 처음 ‘온라인 픽업서비스 전용데스크’(이하 픽업데스크)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온라인으로 구매한 상품을 오프라인 매장에서 찾는 ‘스마트픽’ 서비스를 이용하면 브랜드 매장을 직접 갈 필요 없이 픽업데스크에서 상품을 찾을 수 있다. 롯데백화점은 현재 8곳인 스마트픽 서비스 적용 백화점을 이달부터 30곳으로 늘리기로 했다. 취급 상품 품목 수도 종전 1만개에서 40만개로 확대한다. 이완신 롯데백화점 마케팅부문장(전무)은 “픽업데스크를 설치한 이후 스마트픽 서비스 이용 고객이 세 배 이상 증가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부터는 본점 MVG 주차장과 인근 을지로입구역에서 ‘픽업락커’도 운영하고 있다. 픽업데스크는 백화점 영업시간에만 운영하지만 픽업락커는 24시간 운영하는 게 다른 점이다. 올해 1월에는 편의점 세븐일레븐 소공점에도 설치했다. 연내 30개를 추가할 계획이다.

롯데마트는 지난해 10월 월드타워점에서 ‘비콘 서비스’를 시작했다. 스마트폰을 통해 소비자의 쇼핑 동선에 따라 행사정보, 할인쿠폰 등 다양한 쇼핑 정보를 자동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내년까지 이 서비스를 전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 잠실에 짓고 있는 롯데월드타워와 롯데월드몰 등 제2롯데월드도 미래 핵심 먹거리 중 하나다. 6성 호텔, 고급 오피스텔 등으로 구성된 123층 높이의 롯데월드타워는 내년 말 완공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문을 연 롯데월드몰은 국내 최대 규모 명품백화점 에비뉴엘과 세계 최대 규모의 면세점을 앞세워 관광객 수요를 흡수한다는 계획이다. 이종현 롯데그룹 정책본부 상무는 “제2롯데월드 개발사업이 끝나면 생산 유발 효과 및 경제 부가가치 유발 효과가 약 7조원에 달한다”며 “세계적인 랜드마크로 우뚝 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