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벼랑 끝에서 기적적인 회생을 노렸던 팬택이 결국 청산절차를 밟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던 3곳 모두 자격 미달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상률 기자입니다.

<기자>

팬택이 새 주인 찾기에 또 한번 실패하면서 청산 절차를 밟을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팬택 인수 의향을 나타낸 업체 3곳 모두 실질적인 인수의사나 능력이 없어 후속 절차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7일 국내 2곳, 해외 1곳 등 총 3군데에서 팬택을 인수하겠다고 나섰지만 결국 인수는 물거품이 된 셈입니다.

팬택 매각 주관사인 삼정회계법인은 팬택의 존속가치를 1천100억 원으로, 청산가치 1천500억 원보다 낮게 잡았습니다.

결국 존속보다는 청산으로 갈 확률이 높은 상황.

서울지방법원도 또 다시 공개매각을 진행하기는 부담스러워하는 눈치입니다.

이미 세 번이나 매각절차를 진행했고, 그때마다 매각이 매끄럽지 못하게 무산됐기 때문입니다.

팬택 청산에 대한 최종 결정은 5월 중 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경제TV 박상률입니다.


박상률기자 srpark@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오승환♥유리, 新 한류 커플 등장 "열애 맞아요~♥ 응원해주세요"
ㆍ출국명령 에이미, 란제리 화보 속 반전 C컵 볼륨으로 男心 저격!
ㆍ수상한 로또 763억! 1등 당첨자 37명 모두 한곳에서.. 폭로된 진실!
ㆍ오마이걸 데뷔, 이색 이벤트 `화제`‥"이상형과 가까운 멤버를 골라라♥"
ㆍ오승환 유리와 열애 인정, 디스패치 공개한 데이트 사진 속 BMW X6는 어떤 차?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