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회항`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항소심서 징역 3년을 구형받았다.





지난 20일 서울고법 형사 6부에서 열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41)의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이 진심으로 반성하는지 의문"이라며 1심의 3년 형량을 구형했다.





이어 검찰은 "항공보안법의 입법 취지가 항공기 운항 과정에서 승객의 안전을 보장하려는 것이므로 항로를 `항공로`로 축소 해석하는 것은 국제 협약이나 입법 취지에 반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조현아 전 부사장은 최후변론에서 눈물로 선처를 호소했다. 그는 "집에 두고 온 아이들 생각에 뜬 눈으로 밤을 지새우고 깊은 후회 속에 반성의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또 "구속된 시간 동안 제 인생을 돌아볼 수 있었고 제게 주어진 것들이 얼마나 막대한 책임과 무게를 가져오는 것인지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지난해 12월 5일 JFK국제공항에서 대한항공 일등석에 탑승 후 승무원의 견과류 서비스 방법을 문제 삼아 폭언과 폭행을 하고 램프리턴을 지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신정원기자 jw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오승환♥유리, 新 한류 커플 등장 "열애 맞아요~♥ 응원해주세요"
ㆍ출국명령 에이미 눈물, 란제리 화보 속 반전 C컵 볼륨으로 男心 저격!
ㆍ수상한 로또 763억! 1등 당첨자 37명 모두 한곳에서.. 폭로된 진실!
ㆍ오마이걸 데뷔, 이색 이벤트 `화제`‥"이상형과 가까운 멤버를 골라라♥"
ㆍ오승환 유리와 열애 인정, 디스패치 공개한 데이트 사진 속 BMW X6는 어떤 차?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