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정 광해군 차승원, 화정 광해군 차승원, 화정 광해군 차승원, 화정 광해군 차승원



`화정` 광해군 차승원이 안방을 사로잡았다.



`화정` 광해군 차승원은 20일 방송에서 열연을 펼쳤다. MBC 월화드라마 `화정`(극본 김이영 연출 김상호 최정규)은 정명과 영창이 성장하자 왕위를 놓고 인목과 광해가 정치적 대립을 펼치는 내용이 그려졌다.



`화정`은 광해군(차승원)과 정명(정찬비 분), 광해(차승원 분)와 영창(전진서 분), 광해와 인목(신은정 분)의 각기 다른 대립을 보여주며 흡입력 높은 전개로 명품 사극의 면모를 과시했다.



이 과정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분노로 초반 시선을 사로잡았던 차승원이 이번에는 왕위에 오른 후에도 여전한 신뢰를 얻지 못하며 외로워하는 광해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시청자들을 단숨에 빨아들이는 차광해 만의 파워였다.



차승원이 선보인 광해는 지금까지 그 어떤 광해와 확연히 달랐다. 현실의 벽에 부딪혀 안타까워하면서도 돌파구를 찾기 위해 노력했다.



집권 5년이 지났음에도 신하들은 여전히 광해를 믿지 못했고, 교하천도론을 두고 첨예한 갈등이 일었다.



외롭게 왕위에 앉은 광해는 "이 자리를 얻기 위해 16년을 기다렸지. 내 손에 혈육의 목숨까지 거두었고.. 그만하면 꽤 힘든 댓가를 치렀다고 생각했는데 이만한 일도 할 수 없다니..나에게 이것은 시작일뿐인데"라며 현실의 안타까움을 토로 했다.



그런가 하면 어린 정명과 영창에 대해 그 어떤 오라버니보다 강한 애정이 있었지만 본심과 상관없이 정적이 되어야 하는 현실 사이에서 괴로워했다.



광해는 정명과 영창이 사라졌다는 말에, 첩종을 울리며 정해와 영창을 찾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의 진심을 믿어주는 이는 궐 안에 아무도 없었다.



서인들은 "수사권을 달라"며 노골적으로 광해에게 혐의를 뒀고, 이에 광해는 다시 한번 아우를 마음 놓고 사랑할 수 없음을 깨달았다. 결국 그들은 정적이었을 뿐이었다.



광해와 정명의 다리 위 만남은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 모를 오라버니와 여동생의 애틋함이어서 더욱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광해는 정명에게 "소인이라 하는구나. 예전에는 오라버니라 했는데.."라며 세자 시절의 어린 정명을 떠올린다.



정명은 `광해가 영창을 헤칠 것이다`라는 험한 소문보다도 오라버니 광해를 생각하며 "오라버니 제 더위 사가세요. 내년에도 후년에도 그렇게 오랫동안 해주세요"라고 말하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나 미래는 그리 밝지 않았다. 위험한 곳에 올라가 떨어질 위기에 처한 영창을 구한 광해는 영창이 "무서워요"라고 말하자 "위험한 곳에 서려 했구나 너한테 너무 높은.."이라고 말한 후 "내가 무서우냐? 나도 그렇단다. 작고 어린 너가"라고 읊조리듯 말하며 현실과 이상 사이의 참혹한 미래를 암시했다.



`화정`광해군 차승원은 카리스마 넘치는 왕의 면모를 과시하다가도 가족의 정을 갈구하는 연약한 왕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가볍게 내려간 눈꼬리와 굳게 다문 입술, 안타까운 듯 갈구하는 눈빛은 단숨에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소연기자 bhnewsenter@gmail.com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오승환♥유리, 新 한류 커플 등장 "열애 맞아요~♥ 응원해주세요"
ㆍ출국명령 에이미 눈물, 란제리 화보 속 반전 C컵 볼륨으로 男心 저격!
ㆍ수상한 로또 763억! 1등 당첨자 37명 모두 한곳에서.. 폭로된 진실!
ㆍ오마이걸 데뷔, 이색 이벤트 `화제`‥"이상형과 가까운 멤버를 골라라♥"
ㆍ오승환 유리와 열애 인정, 디스패치 공개한 데이트 사진 속 BMW X6는 어떤 차?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