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성유리, 핑클시절 안티팬에 복수 "차에 태워서..."



배우 성유리가 핑클 시절 안티팬과의 일화를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서 일본 여행을 떠난 성유리와 배우 정려원이 솔직한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성유리는 “여고생들이 우리를 다 싫어해서 여고생은 그냥 날 싫어하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했다”며 “교복 입은 학생들을 만나면 움찔했다”고 운을 뗐다.



성유리는 “미용실 앞에서 팬이라는 학생에게 사진이 든 선물을 받았는데 열어보니 눈이 파여 있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우리가 그때 감정이 쌓인 상태라 다시 미용실로 가서 안티팬을 우리 밴에 태웠다”면서 “핑클 멤버 넷이서 ‘왜 그랬냐. 학교 어디냐’고 묻고 담임선생님에게 전화해 학생이 이런 행동을 했다고 말하며 다시는 그런 행동을 못하도록 복수를 했다”고 설명했다.



성유리는 “나중에 알고 보니 그 학생이 스타일리스트 동생의 친구더라”며 “그때는 죄송했다고 전해달라고 했다. 오히려 우리가 미안했다”고 덧붙였다.(사진=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한국경제TV 성지혜 기자

jhjj@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오승환♥유리, 新 한류 커플 등장 "열애 맞아요~♥ 응원해주세요"
ㆍ출국명령 에이미 눈물, 란제리 화보 속 반전 C컵 볼륨으로 男心 저격!
ㆍ수상한 로또 763억! 1등 당첨자 37명 모두 한곳에서.. 폭로된 진실!
ㆍ오마이걸 데뷔, 이색 이벤트 `화제`‥"이상형과 가까운 멤버를 골라라♥"
ㆍ오승환 유리와 열애 인정, 디스패치 공개한 데이트 사진 속 BMW X6는 어떤 차?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