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회항 조현아, 항소심서도 징역 3년 구형.."진정으로 반성하는지 의문"



(사진= 땅콩회항 조현아 항소심 징역 3년 구형)

검찰이 ‘땅콩회항’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1년이 선고된 조현아(41·사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20일 서울고법 형사 6부(부장 김상환) 심리로 열린 조 전 부사장 등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항공보안법 입법 취지에 따라 승객·승무원의 안전을 방해한 조 전 부사장에 대해 항로 변경 혐의 유죄가 인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검찰은 또 “회사 오너의 장녀이자 부사장의 지위를 남용해 법질서를 무력화하고도 그 책임을 사무장과 승무원에게 돌리려고 한 점을 볼 때 진정으로 반성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한편 땅콩회항 조현아 부사장은 연두색 수의 차림으로 머리를 하나로 묶고 검은 뿔테 안경을 쓰고 법정에 나와 공판 내내 한 번도 고개를 들지 않았다. 몸무게가 7㎏가량 빠지고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호소해 온 그는 최후진술에서 “두고 온 아이들 생각에 뜬눈으로 밤을 지새우며 깊은 반성의 시간을 보냈다”며 눈물을 보였다.



 1심 재판부는 기내에서 땅콩 서비스 문제로 이미 17m 움직인 비행기를 탑승 게이트로 돌아가게 한 조 전 부사장의 행동이 항로변경죄에 해당한다고 보고 실형을 선고했다. 항소심 선고는 다음달 22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오승환♥유리, 新 한류 커플 등장 "열애 맞아요~♥ 응원해주세요"
ㆍ출국명령 에이미 눈물, 란제리 화보 속 반전 C컵 볼륨으로 男心 저격!
ㆍ수상한 로또 763억! 1등 당첨자 37명 모두 한곳에서.. 폭로된 진실!
ㆍ오마이걸 데뷔, 이색 이벤트 `화제`‥"이상형과 가까운 멤버를 골라라♥"
ㆍ오승환 유리와 열애 인정, 디스패치 공개한 데이트 사진 속 BMW X6는 어떤 차?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