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알베르토, "이탈리아 얼굴 크기 안봐 한국과 달라"



`비정상회담`의 알베르토가 이탈리아와 한국의 미의 기준을 비교했다.



20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개그맨 김준현이 출연해 `외모 지상주의`를 주제로 열띤 설전을 벌였다.



이날 방송에서 알베르토는 "이탈리아는 한국과 미의 기준이 다르다"라며 "한국 사람들이 작은 얼굴을 좋아하는데 이탈리아에서는 얼굴 크거나 작거나 신경쓰지 않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알베르토는 아내와 연애할 당시 함께 쇼핑했던 일화를 공개하며 "아내가 모자를 써봤는데 안 어울려서 `니가 얼굴이 커서 모자가 안 어울린다`고 했는데 죽을 뻔 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알베르토는 "이탈리아에서는 네가 얼굴 커서 안 어울린다고 해도 상관없다"라며 "진짜 얼굴이 크다 작다 중요하지 않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사진=JTBC `비정상회담`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류동우 기자

ryus@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오승환♥유리, 新 한류 커플 등장 "열애 맞아요~♥ 응원해주세요"
ㆍ출국명령 에이미 눈물, 란제리 화보 속 반전 C컵 볼륨으로 男心 저격!
ㆍ수상한 로또 763억! 1등 당첨자 37명 모두 한곳에서.. 폭로된 진실!
ㆍ오마이걸 데뷔, 이색 이벤트 `화제`‥"이상형과 가까운 멤버를 골라라♥"
ㆍ오승환 유리와 열애 인정, 디스패치 공개한 데이트 사진 속 BMW X6는 어떤 차?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