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성유리, 과거 안티팬에게 복수 "우선 차에 태운 다음…"





배우 성유리가 과거 안티팬에게 복수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20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성유리와 배우 정려원이 일본으로 힐링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성유리와 정려원은 예약한 숙소로 이동하기 위해 탄 기차에서 과거의 추억을 회상했다.



성유리는 안티팬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미용실 앞에서 한 팬이 `언니 팬이에요`라며 편지를 전해줬다. 편지를 열어보니 눈이 파여있고 욕이 써 있었다. 그 때 당시 멤버들끼리 안티팬에 분노가 쌓였었다. `한 놈만 걸려봐라`고 했었는데 딱 걸려서 매니저에게 `차 돌려`라고 말하고 미용실로 차를 돌렸다"고 말했다.



이어 성유리는 "미용실에서 팬레터를 준 안티 팬한테 잠깐 와보라고 하고 차에 태웠다"며 "`너 왜 이랬어? 학교 어디야?`라고 물어서 학교 담임 선생님에 전화해서 고자질했었다. 그 후로 우리를 건들이면 안 된다는 소문이 퍼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사진=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박혜정 기자

hjpp@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오승환♥유리, 新 한류 커플 등장 "열애 맞아요~♥ 응원해주세요"
ㆍ출국명령 에이미 눈물, 란제리 화보 속 반전 C컵 볼륨으로 男心 저격!
ㆍ수상한 로또 763억! 1등 당첨자 37명 모두 한곳에서.. 폭로된 진실!
ㆍ오마이걸 데뷔, 이색 이벤트 `화제`‥"이상형과 가까운 멤버를 골라라♥"
ㆍ오승환 유리와 열애 인정, 디스패치 공개한 데이트 사진 속 BMW X6는 어떤 차?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