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외국인들은 중소형주와 코스닥 벤처기업의 투자비중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는 지난 16일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상장 주식은 총 466조1960억원으로 시가총액의 30.89%를 차지했다고 20일 밝혔다.

작년 말 대비 외국인 보유 시가총액은 약 174억원 증가했지만 시총 비중은 오히려 0.74%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코스피시장에서 시가총액 1∼100위 대형주의 외국인 시가총액 비중이 작년 말보다 1.17%포인트 줄었기 때문이다.

다만 중형주(101∼300위)와 소형주(300위 이하)의 시가총액 비중은 각각 0.10%포인트, 0.15%포인트 상승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벤처 기업과 중견 기업에 대한 외국인 시가총액 비중이 각각 0.25% 포인트 올랐다.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 시가총액 비중이 가장 큰 업종은 전기전자(49.25%)였다. 작년 말과 비교했을 때 외국인 시가총액 비중이 크게 늘어난 업종은 화학(30.08%)으로 3.73%포인트 상승했다. 전기가스(1.60%포인트), 유통업(1.57%포인트) 등의 비중도 늘었다.

반면 기계는 외국인 비중이 6.29%포인트 감소해 가장 많이 떨어졌고 철강금속(-1.88%포인트)과 종이목재(-1.10%포인트)도 1%대의 하락률을 보였다.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 지분율이 높은 종목은 한라비스테온공조(91.39%), 한국유리(80.63%), 쌍용차(75.53%), S-Oil(75.07%) 등의 순서다.

코스닥시장에서는 한국기업평가(81.11%), 로엔(70.17%), 한국정보통신(57.52%) 등의 순으로 외국인이 지분율이 높았다.


조세일보 / 우선미 기자 wihtsm@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