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100’ 정소녀 “과거 경찰서 단골손님이었다”…왜?

[연예팀] ‘1대100’ 정소녀가 과거 경찰서 단골손님이었던 사실을 고백한다.

4월14일 방송될 KBS2 ‘1대100’에서는 70년대를 두근거리게 했던 시대의 아이콘 정소녀가 1인으로 출연해 100인과 경쟁하며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정소녀는 “(야간) 통금이 있어도 어쩔 수 없었다. 밤을 새서라도 (드라마를) 찍어야 했다”며 “(집에) 가다가 경찰서에 가게 돼 단골손님이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소녀는 “경찰서에 자주 가다보니 나중에는 경찰관들과 친하게 지냈다”고 밝혀, 녹화에 참석한 100인을 폭소케 했다.

한편 ‘1대100’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55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냉장고를 부탁해’ 강예원 “키스 보다 깨무는 게 좋아”
▶ ‘비정상회담’ 타쿠야 “일본, 이제 소매 접기가 화제”
▶ ‘힐링캠프’ 김태원 “오랜 공황장애…15년째 약 먹고 있어”
▶ [포토] 박신혜 '키스를 부르는 입술~'
▶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43년 대가 이연복 꺾고 승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