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 바꿀거란 기대와 달리
신규 회원·거래횟수 감소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이 송금·결제 시장에 진출하면서 화제를 모았던 뱅크월렛 카카오가 소비자 활용도에서 당초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뱅크월렛 카카오를 실제로 이용하는 소비자는 가입회원 10명 중 1명에 불과했다.

금융결제원이 6일 황주홍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게 제출한 ‘뱅크월렛카카오 서비스 현황’을 보면 작년 11월 서비스 출시 때 48만4000명이던 신규 회원은 12월 10만3000명으로 줄었고, 올 1월엔 4만8000명으로 감소했다. 거래횟수도 작년 11월 11만8000건에서 올 1월 7만4000건으로 줄어들었다. 지난해 11월엔 가입자의 25%가 서비스를 이용했으나 올 1월엔 가입회원 10명 중 1명만이 서비스를 이용했다는 의미다.

뱅크월렛 카카오는 돈을 충전해 놓고 카카오톡 친구 리스트에 있는 사람에게 소액을 송금하거나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로 출시 당시 간편 결제·송금 서비스 분야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할 것으로 전망됐다. 공인인증서나 보안카드 없이도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고 상대방의 계좌번호를 몰라도 되는 등의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또 3700만명이 이용하는 카카오톡이라는 거대한 플랫폼을 등에 업고 있어 기존 결제·송금 시장을 재편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하지만 이용자가 줄면서 뱅크월렛 카카오의 충전액수는 작년 12월 32억원에서 올 1월 25억원으로 감소했다. 거래액도 작년 12월 17억원에서 올 1월 13억원으로 줄었다. 금융권에서는 뱅크월렛 카카오를 오프라인에서 쓰기 위해서는 모바일 현금카드 등을 발급받아야 하는데 그 절차가 기존 인터넷뱅킹 서비스와 크게 다르지 않고, 송금할 때는 돈을 받는 사람도 반드시 뱅크월렛 카카오 서비스에 가입해야 하는 게 서비스 확대의 걸림돌이 된 것으로 분석했다.

이지훈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