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가 올림픽 글로벌 파트너인 삼성그룹의 후원을 받게 됐다.

평창조직위는 6일 오후 2시30분 서울 삼청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삼성그룹과 1천억원 규모의 공식 후원사 협약식을 했다.

구체적인 후원 금액은 현금 800억원과 현물 200여억원이다.

평창조직위는 2018년까지 프린터와 복합기 등 IT 제품을 현물로 후원받고 성화봉송, 문화행사, 패럴림픽 등에서 현금 지원을 받게 된다.

또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증권 등도 현금 후원에 참여하고 제일모직은 대회운영에 필요한 의류를 지원할 계획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글로벌 파트너(TOP)인 삼성은 1998년 나가노동계올림픽부터 무선통신 분야 월드와이드 후원사로 참여했다.

지난해 8월에는 IOC와 재계약을 통해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까지 톱 스폰서 후원 기간을 연장하면서 무선통신뿐만 아니라 태블릿·노트북·데스크톱 PC 등으로 후원 분야를 넓혔다.

이에 더해 한국 대표기업으로서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하고자 로컬 후원사로서 추가 지원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
삼성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해서도 3차례에 걸친 유치 과정에서 다각적으로 지원했다.

평창조직위 관계자는 "삼성이 후원사로 참여함으로써 앞으로 다른 국내 후원사 유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며, 동계올림픽 준비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평창조직위의 후원 협약사는 삼성, 대한항공, KT, 영원아웃도어, 파고다어학원, 삼일회계법인 등 6곳으로 늘어났다.

또 평창은 삼성과의 계약으로 스폰서십 목표액의 41%를 달성했다.

조직위는 올해 안에 목표액의 70% 달성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양호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은 "오늘 삼성이 평창 동계올림픽 로컬 후원사로 참여함에 따라 조직위는 천군만마를 얻게 됐다"며 "어려운 경영 환경에도 사회적 기업의 소임을 다하고자 쉽지 않은 결정 내린 삼성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박성진 삼성 대외협력담당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삼성은 우리나라에서 처음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힘을 보태게 됐다"며 "이 후원으로 모든 준비가 완벽하고 순조롭게 진행돼서 성공적인 평창 동계올림픽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최인영 기자 shoele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