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성형, 얼굴의 황금비율 고려해야

[임혜진 기자] 최근 온라인에서 손가락 하나로 미남미녀를 판단할 수 있는 ‘핑거 트랩 테스트’가 등장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테스트 방법은 검지를 코끝과 턱 끝에 닿도록 올려놓는 것으로 입술이 손가락에 닿지 않으면 미의 기준을 충족했다고 본다.

이는 코끝과 턱끝을 연결하는 직선에서 윗입술과 아랫입술이 각각 4mm, 2mm 들어가야 한다는 리케츠 라인과 일맥상통하며 미의 시대적 변화를 보여준다. 과거 뚜렷하고 화려한 이목구비가 각광받았다면 요즘은 얼굴의 전체적인 조화와 비율이 더욱 중요해진 것이다.

이러한 가운데 성형 트렌드 역시 개인마다 가진 고유 이미지를 살려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찾아줄 수 있도록 변화하는 추세다.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많이 하는 성형 중 하나인 ‘코 성형’은 코끝과 얼굴의 비율, 턱과의 조화 등 얼굴 옆 라인까지 고려돼야 한다.

코는 얼굴에 입체감을 주고 전체적인 균형을 잡아주며 콧대와 코끝은 이마와 턱 등 주변 부위와 조화를 이루며 사람의 인상을 좌우한다. 콧대가 낮을 경우 전체적으로 흐릿하고 밋밋한 인상을 줄 수 있는 반면 콧대가 높으면 지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줄 수 있다.

BK성형외과 김병건 원장은 “외모가 하나의 경쟁력으로 떠오른 가운데 코 성형을 통해 콤플렉스를 없애고 이미지를 개선하려 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무조건 높은 코보단 본인의 이목구비와 얼굴비율에 맞는 이상적인 각도의 코를 찾아야 한다. 코의 길이는 얼굴 길이의 1/3, 높이는 코 길이의 3/5, 입술로 이어지는 각도는 95~105도 사이가 좋다”고 조언했다.

이어 김병건 원장은 “최근 코성형은 콧대를 세우고 코끝을 높이는 수술 혹은 콧방울을 교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자연스러우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선 숙련된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을 통해 자신에게 적합한 수술방법과 보형물 선택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코는 코뼈, 연골, 연부조직 등으로 이루어져 조작이 까다롭고 콧등이 넓은 코, 매부리코, 휜코 같이 코뼈에 문제가 있는 경우 코뼈 모양을 잡아주는 섬세하고 복잡한 수술이다. 낮은 코, 긴 코, 짧은코, 들창코, 복코 등 개인의 코 모양도 다르고 코 성형의 종류 또한 다양하므로 철저한 검사를 바탕으로 검증된 병원에서 안전한 장비로 수술 받아야 한다.

아울러 단순히 코 부위만 개선하는 것이 아니라 개개인의 얼굴전체와의 조화를 염두에 두고 수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콧대는 물론 코끝과 얼굴의 비율, 턱과 이마의 조화 등 얼굴 옆 라인까지 생각하고 수술하게 되면 얼굴전체가 균형이 잡히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

이를 위해 코 자체의 높이나 모양, 기능적인 면은 물론 평평하고 푹 꺼진 이마, 팔자주름, 작은 턱, 야윈 볼, 축 처진 얼굴라인 등 예쁜 코를 완성하는데 장애요소가 될 수 있는 부분을 필요에 따라 지방이식이나 필러, 보톡스 등으로 보완해 완벽한 미를 추구하기도 한다.

한편, BK성형외과는 수술 전 코 성형 전문 의료진과 정확한 상담을 바탕으로 얼굴 전체의 비율과 조화를 고려한 코 성형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자연스러움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수술한 티가 나지 않으면서도 개인의 이미지를 잘 살려 환자들의 만족도가 크다.
(사진출처: 영화 ‘모텔 라이프’ 스틸컷)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셰프, 화려한 칼솜씨 ‘눈길’
▶ ‘비정상회담’ 로빈,“처음으로 게스트랑 다 같이”
▶ ‘유감남’ 재기발랄 SNS 이벤트 예고 ‘기대UP’
▶ [포토] 윤진서 '한층 성숙해진 매력'
▶ ‘냉장고를 부탁해’ 이규한 “집 밖 화장실 이용 못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