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 송용덕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가수 겸 배우 비(오른쪽)가 26일 롯데호텔서울에서 홍보모델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호텔 송용덕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가수 겸 배우 비(오른쪽)가 26일 롯데호텔서울에서 홍보모델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호텔(대표이사 사장 송용덕)은 지난 26일 롯데호텔서울에서 가수 겸 배우 비와 홍보모델 계약을 체결했다.

롯데호텔의 새로운 얼굴이 된 비는 2016년 1월까지 롯데호텔의 인쇄물, 간행물과 홈페이지, SNS 등 각종 온오프라인 영상물 및 호텔 내외부 광고 등을 통해 활약할 예정이다. 롯데호텔이 홍보모델을 기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 동안 롯데호텔은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 선수와 세계적 피아니스트 스티브 바라캇을 홍보대사로 임명해 각종 사회 공헌 활동을 펼치며 품격 있는 호텔의 이미지를 확고히 해 왔다. 박찬호(1998)를 시작으로 메이저리거 서재응(2006), 프리미어리거 설기현과 이동국(2007), LGPA의 미셸위(2008), PGA 양용은(2009) 등 쟁쟁한 선수들이 홍보대사로 활동하기도 했다.

송용덕 롯데호텔 대표이사 사장은 "글로벌 리딩 호텔 체인으로 거듭나기 위해 국내외 호텔 진출에 박차를 가해 온 만큼 전 세계적으로 사랑 받는 월드스타 비를 롯데호텔의 새로운 모델로 선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아시아를 넘어 보다 다양한 국적의 고객을 유치하기 위한 마케팅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