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가 독자 개발한 제철 신기술인 파이넥스를 인도에 수출했습니다.





포스코는 인도 동부 오디샤주에서 인도 철강업체인 메스코스틸과 파이넥스 1공장의 이설판매를 위한 합의각서(MOA)를 맺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포항제철소에 있는 파이넥스 1공장은 2003년에 가동을 시작한 연산 60만t 규모로, 포스코는 지난해 7월 이 설비의 가동을 중단하고 메스코스틸에 매각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은 바 있습니다.





포스코 관계자는 "파이넥스1공장 이설로 인도 현지에서 축적한 조업 데이터와 운영경험을 향후 파이넥스 설비개선과 연구개발에 활용할 수 있다"며, 이번 사업이 인도 내 파이넥스 건설이나 기술판매 기회를 넓히는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포스코가 1992년부터 3천억원이 넘는 연구개발(R&D)비를 투입해 개발할 파이넥스 기술은 원료의 예비처리 과정 없이 값싼 가루형태의 철광석과 유연탄을 원료로 사용해 쇳물을 생산하는 기술입니다.


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방통위 "레진코믹스 차단, 19禁 성행위 묘사"…해당 만화보니
ㆍ택시 윤소희vs신아영vs남지현, 화려한 스펙+외모 비교 승자는?
ㆍ로또 1등 당첨자, "자동은 미친짓이야!" 충격고백!
ㆍ`세월호 허위 인터뷰` 홍가혜 네티즌 800명 고소··건당 수백만원 합의금 받아
ㆍ택시 윤소희vs남지현vs신아영 아나운서, 가슴골+꿀벅지 노출 `아찔`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