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정책 글로벌 흐름 역행
KTX 수출 길 막는 정부, 11년간 한대도 못 팔았다

다음달 2일 개통하는 KTX 호남선. 2004년 4월 프랑스에서 기술을 이전받아 제작한 KTX-1에 비해 전기 효율과 소음을 개선했다. 고속철 차량을 국산화한 덕분에 이제는 프랑스산 KTX는 구경하기조차 힘들다.

하지만 2010년 2월 100% 국내 기술로 만든 KTX-산천을 상용화한 뒤 수출은 단 한 건도 없다. 고속철 역사가 한국보다 4년 이상 짧은 중국이 7년여간 300억달러어치 이상의 고속철 차량을 수출해 세계 1위를 달리고 있는 것과 대비된다.

철도 전문가들은 잘못된 정책 탓이라고 지적한다. 세계적으로 전동차 칸마다 엔진이나 전기모터 같은 동력원을 장착한 동력분산식 열차를 선호하는데 정부는 맨 앞과 뒤의 두 개 전동차에만 동력원을 넣는 동력집중식을 고집하고 있어서다.

현대로템은 955억원을 투입해 2012년 9월 동력분산식 고속철 차량인 해무-430X를 개발했으나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이 동력집중식만 발주해 현대로템은 국내에서 동력분산식 고속철 차량을 상용화할 기회를 찾지 못하고 있다.

김철수 한국교통대 철도차량시스템공학과 교수는 “세계 고속철 차량 시장의 76%가 동력분산식이므로 하루빨리 동력분산식 고속철 차량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