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은 기술보증기금과 함께 지식재산(IP) 가치평가 금액의 100%까지 투자하는 ‘IBK IP 우수기업 보증부투자’ 상품을 12일 출시했다.

투자를 받으려면 지식재산을 가진 중소기업이 기업은행 영업점의 추천을 받아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기술가치 평가를 받아야 한다. 기업은행은 평가금액의 100%까지 중소기업이 발행한 전환사채(CB)나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인수하는 방법으로 자금을 지원한다.

지식재산은 특허청 등록 특허, 출원 중인 특허, 실용신안권, 저작권 등이다. 기술가치 평가수수료(건당 500만원)는 기업은행이 전액 부담한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