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소유진, “요즘에는 육아와 요리가 가장 재미있어”

[패션팀] 언제나 사람들에게 좋은 기운을 선사하는 배우 소유진이 bnt world와 함께한 패션화보를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여배우의 사계’를 표현한 이번 화보에서 소유진은 자신만의 컬러로 아름답고 고혹적인 자태를 뽐냈다. 봄 향기가 물씬 풍기며, 프렌치 시크를, 그리고 화이트와 블랙의 상반된 매력을 어필했다.

이날 소유진은 블랙 드레스와는 상반된 매력으로 화려한 주얼 장식의 풍성한 화이트 드레스로 체리한 느낌을 감출 수 없었다. 특유의 발랄한 미소와 숨길 수 없는 S라인으로 촬영장 모든 스텝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소유진은 시트콤 ‘귀엽거나 미치거나’를 함께한 김병욱 감독과의 인연을 밝혔다. “당시 시트콤이 빨리 끝나서 아쉬웠어요. 그때 가정부 역할을 했었는데 이후 ‘거침없이 하이킥’과 ‘감자별’에서 가정부 역할로 카메오로 출연했어요. 그때 그 가정부가 점점 성장한 거죠”

최근 둘째를 가졌다고 밝힌 그는 먹는걸 워낙 좋아해 식단조절이나 따로 몸매관리를 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임신했을 땐 마음껏 더 먹을 수 있어 좋아요. 첫째 땐 입덧이 없어 고생하지 않았는데 둘째는 입덧이 생겼네요. 막 어떤 음식이 당기고 그러진 않지만 속이 울렁거리고 냄새에 민감해 졌어요. 입덧은 금방 지나간다니까 기다려보려구요”라며 힘든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시종일관 밝은 미소를 띄었다.

또한 존경하는 연기 롤 모델로 연극배우 박정자를 꼽았다. “최근 박정자 선생님의 연극을 보고 많은 걸 느꼈어요. 세월이 흘러갔음에도 불구하고 건재하게 연극을 하시는 모습을 보고 많은 감동을 받았어요”라며 연극을 다시 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소유진은 득남 후 3월15일에 방영될 예정인 드라마 복귀작 ‘위대한 이야기’에 캐스팅 되어 많은 관심과 기대를 받고 있다. 1960-1990년대까지 한국사회를 보여줄 드라마 ‘위대한 이야기’는 옴니버스식으로 꾸며져 역사적인 사실과 다큐 느낌이 가미되어 독특한 드라마로 탄생될 예정이다.

100점 만점 배우 소유진, 엄마 소유진, 아내 소유진이 아닌 조화롭고 향기 가득한 사람이 되고 싶다는 그, 올 한해 최고로 빛이 나길 바란다. (사진제공: bnt world)

의상: 베레카웨딩
주얼리: 바이가미, 악세사리 키친
헤드피스: 파머
슈즈: 요하닉스
헤어: 보이드바이박철 박철 원장
메이크업: 보이드바이박철 박하연 부원장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fashion@wstarnews.com

▶ 3월 캠퍼스 개강, 멋스러운 ‘워너비 캠퍼스룩’ TIP
▶ 수현-채정안-서우, 여배우들의 공항패션 ‘끝판왕’
▶ “너의 패션이 보여”… 스타들의 포인트룩

▶ 올 봄, 남자의 마음 사로잡을 ‘청바지’
▶ 나비-임성언, 화보 속 ‘고혹적 여성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