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성 3대 안질환으로 백내장과 녹내장, 황반변성을 꼽을 수 있다. 녹내장과 황반변성은 수술이나 치료를 하더라도 상태를 호전시킬 수 없지만, 백내장의 경우는 다르다.



백내장은 신체의 노화로 인해 눈 속의 수정체가 혼탁해져 시야가 뿌옇게 되는 질환으로 초기에는 약물을 이용해 진행을 억제하거나, 이미 진행된 경우라면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백내장 수술로 시력 개선이 가능하다.



과거에는 백내장 수술에 대한 후유증 때문에 일상생활 속에서 불편함을 느낄 정도로 시력이 저하되었을 때 주로 수술을 진행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백내장 수술의 발전으로 환자의 나이, 직업 등을 고려하여 불편 정도에 따라 수술을 결정할 수 있게 되었다.



백내장 수술은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한 뒤 그 자리에 새로운 인공수정체를 삽입해 시력을 개선하게 된다. 이 때 수정체를 감싸고 있는 수정체낭의 앞쪽을 원형 크기로 절개해 수술을 진행한다.



수정체낭 절개는 미세한 칼을 이용하여 의료진의 손으로 직접 집도하기 때문에 100% 의료진의 기술력에 의존해 수술이 진행된다고 할 수 있다. 때문에 많은 수술경험을 갖은 숙련의라 할 지라도 환경적인 요인 및 삽입 위치 등에 따라 수술 정확도가 떨어질 수 있다. 또한 작은 손 떨림에도 수정체낭이 찢어져 Radial Tear와 같은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이러한 오차를 보완하기 위한 방법으로 최근에는 백내장 전용 레이저 장비인 카탈리스(CATALYS)가 1차 의료기관에 등장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칼을 전혀 사용하지 않아 한층 정교하고 안전성이 높아진 백내장 수술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3D+ 레이저백내장은 정밀검사를 통해 도출된 환자의 데이터를 입력한 뒤, 그 수치가 적용된 레이저로 수술을 진행하기 때문에 오차 없는 정교한 수정체낭 절개가 가능하다. 또한 칼과 초음파 장비가 사용되던 수술과정이 레이저로 대체되면서 수정체 핵 분쇄가 더욱 용이해지고, 안구 손상이 적어 수술 후 회복이 빠른 장점이 있다.



이종호 서울밝은세상안과 대표원장은 "카탈리스를 사용한 레이저 백내장수술을 통해 더욱 정확하고 안전한 백내장 개선이 가능해졌다"고 전하며, "다양한 다초점 인공수정체의 도입으로 백내장뿐만 아니라 복합적인 굴절이상까지 교정이 가능해 만족도 높은 시력 개선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편 카탈리스(CATALYS)는 미국 애보트(Abbott) 社에서 개발한 백내장 전용 펨토세컨드레이저로 FDA, CE, KFDA로부터 안전성 승인을 받았으며, 서울부산 밝은세상안과는 종합병원과 대학병원에 이어 3번째로 이를 도입하여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우결 공승연 시스루 vs 예원 란제리 19금 대결…"헨리 이종현 계탔네"
ㆍ`진짜 사나이` 엠버, 꿀성대교관에 호감 "운명이라면 다시 만나겠죠"
ㆍ로또 1등 당첨자, "자동은 미친짓이야!" 충격고백!
ㆍK팝스타 케이티김, 역대급 무대에 기립박수.. 박진영"너무 잘해 심사불가"
ㆍ[MWC2015] 베일 벗은 `갤럭시S6`…아이폰 넘어서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