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가 카자흐스탄에서 140만 달러 규모의 도로사업을 수주했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달 26일 카자흐스탄 정부에서 발주한 `동서도로 유료화 전략 수립 컨설팅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습니다.



카자흐스탄 동서도로 사업은 유럽과 아시아를 연결하는 신실크로드 사업의 일환으로 카자흐스탄의 알마티에서 호르고스 구간을 2차선에서 4차로로 넓히고 유료도로로 바꾸는 사업을 말합니다.



도로공사는 국내 엔지니어링사인 ㈜이산과 컨소시엄으로 참여했으며,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선진 지능형교통시스템 기술을 알린다는 계획입니다.



도공관계자는 “경쟁사였던 프랑스 이지스사 보다 15% 이상 높은 입찰가격을 제시했음에도 기술분야에서 더 높은 점수를 받아 최종사업자로 선정됐다"며, “국내 통행료 징수체계의 우수성과 ITS 기술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는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신용훈기자 syh@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우결 공승연 시스루 vs 예원 란제리 19금 대결…"헨리 이종현 계탔네"
ㆍ`진짜 사나이` 엠버, 꿀성대교관에 호감 "운명이라면 다시 만나겠죠"
ㆍ로또 1등 당첨자, "자동은 미친짓이야!" 충격고백!
ㆍK팝스타 케이티김, 역대급 무대에 기립박수.. 박진영"너무 잘해 심사불가"
ㆍ[MWC2015] 베일 벗은 `갤럭시S6`…아이폰 넘어서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