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다음달 1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공개예정인 갤럭시S6 엣지의 생산이 원활하지 못하다는 소식이다.

모바일관련 전문 블로그 미디어인 모봇(mobot.net)은 삼성전자와 거래하고 있는 유럽 통신사업자중 한 곳으로부터 “갤럭시S6 엣지의 생산수율 문제로 공급에 제한을 받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26일(현지시간) 전했다.

또한 “충분한 수량이 공급되지 못해 충분한 수량을 확보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며 “ARS(아스)테크니까가 밝힌 가격은 터무니 없으며 기본 모델에 비해 약간 높은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듀얼(양면)엣지 디스플레이를 적용하는 것이 상대적으로 최신의 기술에 속하기 때문에 처음 적용하는 데는 확실히 문제가 있을 수 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노트 엣지 또한 한정적 수량만 공급한 사실에 미뤄 이러한 추론은 충분히 근거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매체에 이와 같은 소식을 전달한 소식통은 “갤럭시S6 엣지의 총 곱급 수량은 갤럭시S6의 3분의1 정도에 불과할 것”이라며 “현재 상황에서 양면 디스플레이 스마트 폰은 매우 이상한 전화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조세일보 / 백성원 전문위원 peacetech@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