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들에게 헬퍼 역할…고객들에게 행복한 금융 제공할 것"

김정태(63)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차기 회장으로 내정되면서 연임에 성공했다.

임기는 2018년 3월까지 3년간이다.

하나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23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본사에서 3차 회의를 열어 차기 회장으로 김정태 현 회장을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

회추위는 이날 김 내정자를 비롯해 장승철 하나대투증권 사장, 정해붕 하나카드 사장 등 3명의 차기 회장 후보에 대한 면접을 진행했다.

사외이사 7명으로 구성된 회추위는 만장일치로 김 내정자를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

하나·외환은행의 통합이 진행되는 상황과 저성장·저마진의 금융환경을 대비해야 할 시점 등을 고려할 때 외부인사의 영입보다는 내부에서 후보자를 선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강했기 때문이다.

또 회추위는 김 회장이 지난 3년간 그룹을 안정적으로 이끌어 왔으며, 지난해 인도네시아와 중국 등 해외현지법인 통합과 국내 카드 통합을 원활하게 마무리해 시너지를 내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김 내정자는 내달 6일 이사회를 거쳐 같은 달 27일 주주총회에서 상임이사로 확정된 뒤 연이어 열리는 이사회에서 대표이사 회장으로 최종적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김 내정자는 3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은행에만 몸담아 온 정통 '은행맨' 출신이다.

그는 부산 경남고와 성균관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서 1981년 서울은행에 입행해 은행권과 처음으로 인연을 맺었다.

입행 5년 만인 1986년 신한은행으로 잠시 자리를 옮겼다가 1992년 창립구성원으로 하나은행에 합류했다.

이후 송파지점장과 중소기업부장, 가계영업점총괄본부장, 가계고객사업본부 부행장을 거치며 가계영업 부문에서 영업능력을 보였다.

지주사가 출범한 2005년 12월부터 하나금융지주 부사장을, 2006년 11월부터 하나대투증권 사장을 역임했고 2008년 3월에는 하나은행장에 선임됐다.

은행장 재임 시절인 2011년에는 1조2천118억원의 순이익을 내며 역대 최대 실적 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김 내정자는 이런 다양한 현장 경험과 탁월한 성과를 바탕으로 전임 김승유 회장 후임으로 2012년 3월 2대 회장직에 올랐다.

자타가 공인하는 '영어통'이자 '소통경영의 강자'인 김 내정자는 평소 화통하고 솔직한 성격으로 친화력이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평소 최고경영자(CEO)는 직원들이 개인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조력자(helper) 역할을 해야 한다는 '헬퍼 리더십'을 강조한다.

김 내정자는 이날 "직원들이 스스로 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헬퍼'의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며 "직원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조직을 만들어 고객들에게 '행복한 금융'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redfla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