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2월 한 달간 병원비로 들어간 비용을 보상해 주는 실손의료보험 가입건수가 평소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료 산정의 가이드라인이 되는 위험률이 5년만에 처음 반영돼 올해 1월부터 보험료가 오를 것으로 예상되면서 인상 전에 서둘러 가입한 데 따른 것이다.

19일 손해보험 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현대해상·동부화재 등 11개 손보사의 실손의료보험 판매건수는 작년 12월 한 달간 41만7천여건에 달했다.

이는 작년 한 해 실손보험 가입건수 278만여건의 15% 수준으로, 월 평균 가입 건수(23만2천건)에 비해 79.7% 더 많은 수치다.

특히, 작년 1월부터 11월까지 이들 손보사를 통한 실손보험 가입은 매월 20만건 안팎인 것에 비하면 약 두 배에 이른다.

이처럼 작년 12월 한 달간 보험 가입건수가 크게 증가한 것은 올해 1월부터 보험료가 오른 데 따른 것이다.

삼성화재가 지난 1월부터 갱신되는 실손의료보험의 보험료를 지난해 대비 최고 19.9% 인상했고 현대해상과 동부화재도 각각 최고 18.6%와 19.7%의 비율로 보험료를 올렸다.

손보사별로는 작년 12월 한 달 동안 현대해상의 실손보험 판매건수가 7만5천649건으로 가장 많았고, 동부화재가 7만5천639건으로 뒤를 이었다.

메리츠화재는 6만8천244건, LIG손보는 6만4천617건을 각각 판매했다.

삼성화재의 가입 건수는 6만2천246건에 그쳤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올해 5년 만에 실손보험료 인상이 예고되면서 소비자들이 보험료 인상 전에 서둘러 가입하려 하고, 손보사들도 이에 따라 판매를 강화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taejong75@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