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치’ 박혁권, 종영 소감 “벌써부터 그리워”

[연예팀] 배우 박혁권이 ‘펀치’ 종영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내비쳤다.

2월17일 박혁권 소속사 가족액터스 측은 SBS 월화드라마 ‘펀치’(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박혁권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박혁권은 “‘펀치’에 임하면서 드라마의 또 다른 재미를 알게됐다”며 “마지막 촬영을 끝내고 나니 화기애애했던 우리 ‘펀치’ 멤버들이 벌써부터 그립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저에게도 의미 있는 작품이었기에 시청자 여러분들에게도 의미 있는 작품으로 기억되길 바란다”며 “지금까지 ‘펀치’를 위해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에게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번 드라마 ‘펀치’에서 박혁권은 극중 조재현(이태준)의 오른팔 조강재 역을 맡아 악역임에도 불구하고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다양한 작품 속 임팩트 있는 연기를 보인 박혁권은 ‘펀치’를 통해 다시 한 번 그 명성을 입증했다.

한편 박혁권의 열연이 빛났던 ‘펀치’는 오늘(17일) 마지막 회 방송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안녕하세요’ 채수빈, 남다른 유연성 자랑 “팔, 다리가 유연해요”
▶ [포토] '박유천도 예외없는 공항 줄서기~'
▶ 유승옥, 니엘 ‘못된 여자’ 뮤비 여주인공…달콤+섹시 양면 매력 발산
▶ [포토] 한소영, 필리핀 아이들과 환한 미소
▶ 홍석천, 정준호-송윤아 인증샷 공개 “오랜만에 한 컷”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