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차승원, 명품 수제 어묵 완성…‘완벽남 등극’

[연예팀] ‘삼시세끼’ 차승원표 핸드메이드 어묵이 탄생했다.

2월13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이하 ‘삼시세끼’)에서는 어묵 만들기 미션에 나선 차승원과 유해진, 손호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해진은 바다낚시에 성공하지 못했고, 결국 물고기 적금을 털어 차승원에게 전달했다. 이를 전해 받은 차승원은 생선 양이 얼마 되지 않았음에도 “괜찮다”며 잘게 다진 생선과 채소, 홍합 등을 버무려 어묵 반죽을 완성, 기름에 넣어 완벽한 명품 수제 어묵으로 탄생시켰다.

이를 맛본 유해진은 “어이가 없게 만들었다”고 감탄했고, 나영석 PD 역시 한 입 크게 베어 물며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한편 ‘삼시세끼’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45분 방송된다. (사진출처: tvN ‘삼시세끼’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육성재 ‘투명인간’ 새 멤버로 합류 “나를 막 굴려달라”
▶ ‘고맙다 아들아’ 이정신, 수능 만점 받아 “뉴스에도 나올 걸”
▶ ‘투명인간’ 최희, 애교 넘치는 여친으로 변신 “자기야~”
▶ [포토] 박민영 '이렇게 예쁜 기자 보셨나요?'
▶ 나인뮤지스 금조, 상큼 헤어로 매력 발산 ‘시선집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