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제안서 발송…부동산 처분·자사주 소각 등 요구
"회신 없으면 절차 밟겠다" 통보…엔씨소프트 반발 "과도한 경영 간섭"

전운이 감돌았던 국내 게임업체 1위 넥슨과 2위 엔씨소프트 간의 경영권 싸움이 현실화하고 있다.

엔씨소프트의 대주주(15.08%)인 넥슨은 6일 엔씨소프트에 대해 이사회 참여를 요구하는 등 최대주주로서 경영권 참여를 위한 행보를 본격화했다.

넥슨은 지난달 27일 지분 보유 목적을 '단순 투자'에서 '경영 참가'로 변경 공시하면서 경영권 분쟁을 예고한데 이어 이날 엔씨소프트에 주주제안서를 보내면서 이같이 요구했다.

엔씨소프트의 차기 이사 선임에서부터 부동산 처분, 자사주 소각 등 넥슨이 요구하는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그에 걸맞은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으름장도 놨다.

넥슨이 이날 공개한 주주제안서에 따르면 우선 넥슨은 엔씨소프트가 3월 말로 예정된 정기주주총회 혹은 임시주주총회에서 후임이나 추가로 이사를 선임할 때 넥슨이 추천하는 인사를 이사로 선임할 것을 제안했다.

다만 오는 3월 말로 임기가 끝나는 김택진 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의 재선임 건은 예외로 뒀다.

김정주 NXC 회장과 김 대표 간의 일대일 경영권 싸움으로 비화하면 여러모로 잃을 것이 많다는 판단 때문으로 읽힌다.

넥슨은 또 기업·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비영업용 투자 부동산을 팔아 그 수익을 영업활동에 쓰거나 주주에게 환원해 달라는 요청과 아울러 현재 보유한 8.9%의 자사주는 가용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소각해 달라는 요구 사항도 넣었다.

김 대표의 특수관계인이자 비등기 임원으로 재직 중인 인물 가운데 연간 보수가 5억원 이상인 사람의 보수 내역과 산정 기준을 공개해달라고 제안했다.

넥슨은 "이번 주주제안을 대외적으로 공개함으로써 넥슨과 엔씨소프트의 주주와 고객, 임직원, 협력 업체를 포함한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투명한 소통을 바탕으로 기업 및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한 실효적인 방안을 만들어 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는 10일까지 이러한 요구 사항에 대한 회신이 없으면 모두 거절한 것으로 이해하고 필요한 절차를 밟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엔씨소프트 측은 넥슨의 과도한 경영 간섭이라며 반발했다.

엔씨소프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법과 원칙 그리고 고객과 모든 주주의 가치를 최우선시하는 경영철학에 따라 이 의견의 적정성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라면서 "양사가 경영진의 대화 채널을 다시 가동하는 가운데 나온 넥슨의 경영 의견 제시는 시장의 신뢰와 대화의 실효성을 떨어뜨릴 우려가 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넥슨의 일방적이고 과도한 경영간섭에도 주주 가치 훼손과 한국 게임산업의 경쟁력 약화라는 최악의 상황에 이르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부연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goriou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