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골프 세계 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25·북아일랜드)가 골프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



AP통신 등 외신들은 전 소속사와 벌인 법적 분쟁과 관련, "매킬로이가 이전 소속사와 합의했으며



이로써 지루한 법적 공방은 마무리됐다"고 5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매킬로이는 2013년 9월 소속사였던 호라이즌 스포츠 매니지먼트와 계약을 끝내고 자신이 직접 매니지먼트 회사를 차렸다.



그런데 당초 양자간 계약 기간이 2017년까지였던 관계로 법정 싸움이 시작됐던 것.



매킬로이는 2011년에 호라이즌 스포츠 매니지먼트와 불공정한 계약을 맺었다고 소송을 제기했고,



이에 맞서 전 소속사도 원래 계약 기간을 채우지 않은 매킬로이를 상대로 수백만 달러의 소송을 내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이날 양측이 합의에 이르면서 법적 분쟁은 자연스레 마무리됐다.



합의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영국 현지 언론은 매킬로이가 1,300만 파운드(약 210억원) 정도를



지급하는 선에서 합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양측은 "매킬로이와 호라이즌 스포츠 매니지먼트는 서로 만족스러운 합의를 이뤘으며



모두 앞으로 밝은 미래를 맞이하기를 기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3일 끝난 유럽프로골프투어 오메가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에서 우승한 매킬로이는



이달 말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혼다 클래식 출전을 준비하고 있다.


양승현기자 yanghas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정승연 판사 송일국, 어떻게 인연 맺었나? `눈길`
ㆍ미녀 개그우먼 허미영vs맹승지vs안소미 볼륨대결 `아찔` 결혼 소식은 `깜짝`
ㆍ로또 1등 당첨자, "자동은 미친짓이야!" 충격고백!
ㆍ한성호 대표, 이홍기 디스 논란…과거 하극상 프로듀싱에 앙금?
ㆍ`강펀치+핵이빨` 이어 이번엔 남양주 어린이집 바늘 학대… 이유가 `황당`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