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이 엔씨소프트 경영참여를 선언하면서 얼마전 엔씨소프트 사장으로 승진한 윤송이 신임사장(사진)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부인 윤송이는 누구…'천재소녀'



엔씨소프트는 지난 23일 2015년 정기 임원 인사를 실시하고 윤송이 글로벌최고전략책임자(Global CSO) 겸 NC West CEO(북미·유럽 법인 대표)를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윤 사장은 1993년 서울과학고등학교, 1996년 한국과학기술원 전기공학과를 졸업했으며 2000년부터는 MIT 컴퓨터 신경과학 뇌·인지과학전공 박사 학위를 취득, MIT 미디어 랩 연구원으로 활동했다.

윤 사장은 SBS 드라마 '카이스트'에서 배우 이나영이 연기했던 천재 공학도의 실제 모델이 될 만큼 '천재소녀'로 유명했다.

2000년부터는 MIT 컴퓨터 신경과학 뇌·인지과학전공 박사 학위를 취득했고, MIT 미디어 랩 연구원으로 활동했다. 이후 2000년 맥킨지&컴퍼니 프로젝트 매니저로 입사, 2002년 와이더댄닷컴 이사 CI TFT, 2004년 3월부터 2007년까지 SK텔레콤 CI 본부장(상무)을 맡았다.

2008년 11월 윤 사장은 김택진 엔씨소프트 창업자 겸 대표와 결혼 후 엔씨소프트 최고전략책임자(CSO) 겸 부사장으로 일해왔다.

윤 사장은 지난 2004년 월스트리트저녈(WSJ)의 '주목할 만한 세계 50대 여성 기업인', 2006년 세계경제포럼(WEF)의 '젊은 글로벌 지도자'에 선정된 바 있다.

한편 이번 넥슨의 경영참여 선언으로 넥슨 창업자 김정주 NXC회장과 엔씨소프트의 김택진 대표 간에 경영권 분쟁이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정주 넥슨 회장과 김택진 대표는 서울대 공대 선후배 관계이면서 한때는 같은 꿈을 꿨던 대표적 게임 1세대이다. 김 대표가 85학번, 김 회장이 86학번이다.

경영권 분쟁을 풀기 위해 지난주부터 김정주 회장과 김택진 대표는 여러 차례 만남을 가졌다. 하지만 엔씨소프트가 23일 넥슨과 의논 없이 김 대표 부인인 윤송이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킨 데 이어 지난 27일 오전 독자경영을 통보하면서 양측의 협상은 결렬됐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직급승진과 이번 경영권 분쟁사태는 엄연히 다른 부분"이라며 "매년 이 기간에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인사발표다. 경영권 분쟁이 이번 승진 인사 발표 때문에 축발됐다는 얘기는 억측"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