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당한 프랑스 잡지사 샤를리 에브도의 이슬람 풍자만화를 게재한 독일 지방신문에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났으나 인명 피해는 없었다.

독일 경찰 당국은 일간지 함부르거 모르겐포스트가 들어선 건물에 이날 새벽 누군가가 인화 물질을 던져 화재가 발생했고, 서류들이 불 에 탔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함부르거 모르겐포스트는 이날 웹사이트를 통해 밤사이 방화공격으로 보관하던 서류들이 소실됐지만, 마침 건물 안에 사람이 없어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경찰은 신문사 인근에서 청년 2명을 용의자로 붙잡아 이번 사건 이 이슬람 풍자만화를 게재한 것과 관련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칼리나 자도브스키 경찰 대변인은 “신문사 건물 지하에 있는 자료실에 서 여러 개의 돌멩이와 화염병을 발견했다”고 말했지만 용의자의 신원이나 자세한 내용에 관해선 언급을 피했다.

함부르크 소방 국 외른 바르트슈 대변인은 오전 2시 직후 신문사 화재경보기가 울리자 경비회사가 신고를 해왔다며 “우린 신속히 진화작업에 나섰 다”고 설명했다. 문제의 신문사는 샤를리 에브도가 테러공격을 당한 다음날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 풍자만화를 재전재해 살해된 언론인 들과 연대감을 표시했다.

이 신문사의 프랑크 니게마이어 편집장은 dpa 통신에 “방화 공격에 충격 받았다. 함부르크같이 자유롭 고 코스모폴리탄적인 도시에서 이런 일이 벌어진데 대해 심히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다른 일부 독일의 전국지와 지방지도 샤를리 에 브도의 풍자만화를 실었으며, 이들 신문사에는 경찰이 경비를 서고 있다. 토마스 데메지에르 내무장관은 11일 이웃 프랑스에서 벌어 진 테러공격에 주의를 기울여 평소 방심하지 말라고 국민에 당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