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치’ 김아중, 김래원 시한부 인생 알았다…조력자 되나?

[연예팀] ‘펀치’ 김아중이 전 남편 김래원이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1월1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펀치’ 8회는 윤지숙(최명길)이 자신의 비리를 덮기 위해 이태준(조재현)과 손을 잡은 것을 알게 된 신하경(김아중)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태준은 하경과 박정환(김래원) 때문에 형 이태섭(이기영)이 죽었다고 생각하고 두 사람에게 복수하기 위해 나섰다.

이에 정환은 태준과 조강재(박혁권)의 덫에 걸려 부정부패를 저지른 것으로 오해받게 됐다. 이 과정에서 하경은 정환을 구하기 위해 방도를 찾던 중 그가 뇌종양에서 완치된 것이 아니라는 생각을 갖게 된다. 결국 하경은 강재와의 대화를 하던 중 정환이 죽어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하경은 정환에게 필요한 진통제를 확보하기 위해 강재에게 “압수수색한 물품 하나라도 훼손하면 증거 훼손으로 기소하겠다”고 낮지만 매서운 목소리로 협박했다. 정환이 아프다는 진실을 대면하고도 당황하지 않았다.

한편 ‘펀치’는 정상을 향해 거침없이 질주하던 검사가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게 되면서 겪게 되는 운명적 이야기를 그린다. (사진출처: SBS ‘펀치’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EXID 하니, 매드클라운 따라잡기 도전 ‘똑 닮았네’
▶ ‘런닝맨’ 이서진, 조카 엘리 등장에 ‘삼촌 미소’ 흐뭇
▶ 강소라, 과거 사진 공개 “‘미생’ 촬영 전 앞머리 자를 때”
▶ ’슈퍼맨‘ 삼둥이, 류현진과 특급만남…3인3색 반응에 류현진 당황 ’폭소‘
▶ ‘인기가요’ EXID ‘위아래’ 끝없는 인기행진…1위 등극 ‘화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