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모녀 살해 가장 구속, 11억 자가 아파트 소유한 엘리트 男이 왜?.. 경찰 "이해되지 않는 점 많아"









세 모녀 살해 가장 구속



세 모녀 살해 가장 구속 소식이 전해졌다.





서초동 세 모녀 살해 가장 강모(48)씨에 대해 청구된 구속영장이 8일 발부됐다.

서울중앙지법 윤강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소명되는 범죄 혐의가 매우 중대하며 도주할 우려가 있어 구속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세 모녀 살해 가장 구속 강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부터 4시 30분 사이 서울 서초동 자신 소유의 아파트에서 아내(44)와 맏딸(14), 둘째딸(8)을 잇따라 목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내와 딸과 관련된 진술을 할 때는 종종 눈물을 흘렸고, 범행현장을 찍은 사진 앞에서는 고개를 돌리고 쳐다보질 못했다"고 전했다.





그는 "조사 과정에서 만난 강씨는 순한 성격으로 참혹한 범죄를 일으킬 사람으로는 보이지 않았다"면서 "여전히 이해가 되지 않는 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세 모녀 살해 가장 강모 씨는 유명 대학 경영학과 출신 엘리트로 3년 전 실직하기까지 외국계 회사 두 곳과 모 한의원 등 총 세 곳에서 일을 했고, 외국계 회사에서는 상무까지 지냈다.





그는 일을 그만두고 재취업에 어려움을 겪자 실직 사실을 숨긴 채 집을 담보로 5억 원을 빌려 주식에 투자했다.

경찰은 그가 집을 담보로 빌린 5억원 중 생활비로 지출한 1억원을 제외한 4억원을 주식에 투자했고, 2년 만에 2억7000만원의 손실을 본 뒤 생활고를 겪어 자포자기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그러나 강씨는 부촌으로 유명한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대형 아파트(146㎡)로 매매가가 11억에 거래되는 자택을 소유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급매하면 제값은 아니더라도 9억∼10억원은 받을 수 있다. 강씨는 주택담보대출 5억원 외에 다른 빚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강씨의 집을 담보로 빌린 돈 5억원 중 1억3000만원이 남아 있다는 점, 강씨가 아내 통장에 3억원이 들어 있다고 진술한 점 등을 고려하면 강씨의 재산은 대출금을 갚고도 돈이 남는다는 계산이 나온다.





양가 부모도 모두 중산층으로 특별한 경제적 어려움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는 부부 사이에 불화가 전혀 없었다고 진술했고, 가족들도 두 사람이 원만한 관계였다고 말했다"면서 "강씨의 장모도 부부관계에 문제가 있었다는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강씨에 대한 구속 수사를 통해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밝히고, 다음 주 초 현장 검증을 벌일 예정이다.



`세 모녀 살해 가장 구속` `세 모녀 살해 가장 구속` `세 모녀 살해 가장 구속` `세 모녀 살해 가장 구속`

(사진= 연합뉴스/ 방송화면 캡처)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조민아 베이커리 해명, 자격증2년+홈베이킹=경력9년? `독특한 계산법`
ㆍ최일구 아나운서 파산, 연대보증 빚 30억…속사정은?
ㆍ로또 1등 당첨자, "자동은 미친짓이야!" 폭로!!
ㆍ 압구정백야 19금드라마?…중요부위 클로즈업+수영장 난투극, 시청률 껑충
ㆍ유재석 출연료 얼마길래? 방송국 상한선?··프로그램수 곱해보면..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