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갑질 논란' 인터넷 발칵 … "11명의 장그래 나올 것 같다"

국내 소셜커머스 회사 위메프가 11명의 수습사원을 해고해 논란이 일자 수습사원 전원을 다시 채용했다.

8일 박은상 위메프 대표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누리꾼들은 사과문에 대해 "변명에 불과하다" 며 "다시 합격한 11명의 회사생활이 걱정된다. 진정한 '미생 장그래'가 나올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위메프는 지난해 12월1일부터 100여명의 지역영업자를 채용해 2주간 수습 기간을 진행했다. 수습 직원들은 실무에 투입돼 계약을 체결하고 홈페이지에 딜(거래)을 올리는 등 정직원과 거의 같은 업무를 맡았다. 수습 과정 후 일부만 정식 채용을 한다는 통보는 이뤄진 상태였지만 11명의 수습은 모두 해고됐다.

위메프는 인터넷에서 사측을 비난하는 여론이 일자 "합격자를 선발하지 않은 이유는 현장 테스트 결과 최고수준 기준을 만족하는 지원자가 없었다" 며 "소통이 미숙해서 저희의 의도를 제대로 전달하지 못했다"며 "11명 전원 최종 합격으로 정정했다"고 사과문을 냈다.

이날 네티즌들은 "사회초년생이 어떻게 2주만에 회사 최고 기준에 맞는 완벽함을 갖출 수 있나", "5년밖에 안 된 젊은 기업이 벌써 '갑질'을 배웠다니, 소비자들이 위메프를 해고할 것" 등 다양한 의견을 게재했다.

한경닷컴 장세희 기자 ssa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