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연초부터 코스닥시장이 코스피와 차별화를 보이고 있습니다.

오늘은 그간 단기급등에 따라 숨고르기에 들어갔지만 중장기적으로 코스닥 시장에서 1월효과가 재현될 것이란 낙관론이 우세합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신동호 기자

<기자>

네, 코스닥시장이 1월 효과가 나타나며 돈이 몰리고 있습니다.

시장에서 1월증시 출발을 비교해보면 오늘은 코스닥시장이 단기급등에 따른 숨고르기에 들어갔지만, 코스피지수가 1%넘게 하락한 반면 코스닥지수는 3%가량 상승했습니다

최근 5년간 국내 증시 1월 등락률을 살펴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지난해 1월 코스피지수가 3%넘게 하락했지만 코스닥지수는 반대로 3%가량 올랐습니다.

2013년도 또한 코스피가 2%가까이 하락할때 코스닥시주는 1.5% 가량 상승했습니다.

그간 코스피지수의 경우 1월 등락률이 오락가락했으나 코스닥시장은 최근 5년 동안 4번 상승했습니다.

외국인과 기관의 매수세 또한 코스닥시장의 상승을 도왔습니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은 지난달 24일부터 꾸준히 매수세를 보이고 있고 기관 또한 같은기간 단 하루만을 제외하고 주식을 사들이고 있습니다.

시장에서는 이러한 흐름이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전문가들은 대형주의 경우 강한 상승을 이끌 동력이 부족하고 기업들의 4분기 실적 부진 등의 영향으로 상승세가 제한되는데 반해 코스닥 등 중소형주의 경우 연말연초 정책 효과나 새로운 산업 트렌드가 떠오름에 따라 강세를 보이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이에 투자 유망 종목에 대한 분석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올해는 특히 정부의 정책기대감에 따른 핀테크 업종이나 헬스케어 업종 등이 주목받을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 큰 틀에서 살펴봤을 때 성장주보다는 가치주 비중을 늘려야 한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지금까지 한국거래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현아 빨개요, 美 `베스트 뮤비` 5위…`아시아 가수 유일`
ㆍ강병규, 이병헌 이지연 관련 디스패치 기사에 반색 "ㅎㅎㅎ"
ㆍ로또 1등 당첨자, "자동은 미친짓이야!" 폭로!!
ㆍ오정연 프리랜서 선언, 사표제출 전 동기 이지애와 셀카 눈길.."32기 모두 퇴사"
ㆍ`로맨틱 이병헌` 이민정은 자필편지vs이지연은 sns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