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극심한 공황장애 증상 호소.."밤에 환청까지"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이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병가를 연장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4일 대한항공은 “박창진 사무장이 이달 말까지 병가를 연장했다. 정신치료가 더 필요하다는 내용의 진단서를 회사에 냈다”고 전했다.

회항 사건 당시 실제 비행기에서 내린 박창진 사무장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이 이번 사건으로 공황장애 증상을 앓고 있다면서 밤에 잠을 못 이루고 환청에 시달린다고 이야기한 바 있다.

박 사무장은 지난 달 5일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견과류 식품을 제공하다 조현아 전 부사장으로부터 폭언을 듣고 폭행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초 박창진 사무장은 ‘땅콩 회항’ 사건이 언론에 보도된 지난달 8일부터 같은 달 말까지 병가를 냈다. 그리고 오는 5일 비행근무에 투입될 예정이었다.앞서 그는 이번 사건 이후에도 대한항공에서 근무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조 전 부사장에게 마카다미아를 직접 서비스했던 승무원도 4일이 기한이었던 병가를 23일까지 연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상근무 상태였던 해당 기장과 부기장 등 조종사들은 10일부터 다시 비행에 투입될 예정이다.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사진= 방송화면 캡처)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무한도전 토토가 뒤풀이+sns풀버전 공개… 최고 시청률에 김태호PD 물개박수?
ㆍ`무한도전 토토가` 소찬휘-이정현-엄정화 `엄지척` 시청률 일등공신은?
ㆍ로또 1등 당첨자, "자동은 미친짓이야!" 폭로!!
ㆍ홍진영,남궁민에게 "여자한테 마시지 받으니 좋냐?" `버럭`
ㆍ올해 카드 이용액, 사상 첫 700조원 돌파 전망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