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소셜 커머스 업체들이 급성장세를 나타내며 오픈마켓 업체들을 맹추격하고 있다. 하지만 전자상거래 시장의 가장 큰 경쟁자인 오픈마켓 업체들은 아직까지 규모에서 큰 차이를 보이는 만큼 소셜커머스 업체들의 급성장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 모습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쿠팡의 지난 11월 거래액은 2056억원을 기록했다. 2010년 8월 서비스를 시작한지 4년여 만으로, 지난해 6월 월 거래액 1000억원을 넘어선지 1년 5개월만에 2배 이상 증가하는 성장세를 보였다.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맹추격' vs 오픈마켓 "아직은…"

위메프와 티몬도 올해 상반기 월 거래액 1500억원을 돌파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같은 성장세에 힘입어 2010년 500억원에 불과했던 국내 소셜커머스 시장 규모는 지난해 3조4000억원으로 급성장했다. 올해도 4조8000억~5조원에 달할 것으로 업계에서는 전망하고 있다.

추격을 받고 있는 오픈마켓 업체들은 아직까지 여유가 있다는 입장이다. 한 오픈마켓 관계자는 "소셜커머스에 신경을 쓰지 않는다고 할 수는 없지만 아직까지 거래 규모 차이가 크다"고 말했다.

실제로 소셜커머스와 오픈마켓과의 규모 차이는 아직 상당하다. 오픈마켓 시장 규모는 2010년 12조4600억원에서 지난해 16조4700억원으로 커졌다. 올해도 모바일 부문의 고성장에 힘입어 18조3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9.5% 증가할 것으로 한국온라인쇼핑협회는 추정하고 있다.

그는 "소셜커머스는 워낙 경쟁이 치열하고 중개사업자인 오픈마켓과 달리 판매사업자라는 점 때문에 소셜커머스만 갖고는 어느 정도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쿠팡이 배송 부문에서 차별화된 서비스에 나서는 등 맞는 방향으로 가고 있지만 지금 규모로는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커머스들도 오픈마켓과의 경쟁에서 뒤지지 않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

쿠팡은 최근 블랙록 등 투자사들로부터 3억 달러를 유치하면서 기술개발과 물류 및 배송 인프라에 더욱 투자를 늘리기로 했다.

김범석 쿠팡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당일배송에 필요한 기술과 인프라를 한 단계 끌어올릴 것"이라며 "쿠팡은 앞으로 이커머스 시장의 다른 모델을 뛰어넘는 편리한 쇼핑과 직접·당일 배송서비스로 새로운 기준을 만들며 전 세계 이커머스 시장을 리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정형석 기자 chs879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