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이 사상 최고치를 나타냈습니다.







오늘(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0월중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 자료를 보면 예금은행과 상호저축은행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730조6천억 원으로 한 달 전보다 7조8천억 원 늘었습니다.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 2월 688조1천억 원을 기록한 데 이어 9개월 째 사상 최고 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특히 월간 증가액은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3년 이후 최대수준입니다.



이재기 한은 금융통계팀 차장은 ""LTV·DTI 규제 완화 등으로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위주로 가계대출이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50조5천억 원으로 전달보다 5조4천억 원 늘었고 기타대출(280조1천억 원)도 2조4천억 원 늘었습니다.


이주비기자 lhs718@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수지, 중국의상 가슴골 노출한 섹시 콘셉트? 첫사랑 이미지 어디 갔나
ㆍ던파 페스티벌 서유리, MC 맡아 "아찔한 가슴골+터질듯한 볼륨감"… 누리꾼들 관심↑
ㆍ로또 1등 당첨자, "자동은 미친짓이야!" 폭로!!
ㆍ백보람 섹시한 검정 시스루 볼륨감과 각선미 모두 뽐낸 셀카 포즈?
ㆍ배두나♥짐 스터게스 커플, 침대 위에서 `아찔`…지인 SNS 보니?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