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 출신의 트로트 가수 한영이 갑상선 암을 앓았던 경험을 고백했다.



9일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는 2014 트로트 최고 인기가수 강진, 금잔디, 진성, 한영과 작곡가 겸 작사가 김상길, 문화 평론가 하재근이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우종은 한영을 보고 "너무 예쁘고 섹시한 분이시다. 정말 오랜만에 보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영은 "5년 만에 싱글앨범으로 돌아왔다"라고 입을 열었다.

한영은 "제가 데뷔가 댄스가수인 줄 아는 분들이 많다. 하지만 저는 데뷔를 트로트로 했고, 5년 만에 돌아온 앨범도 트로트 앨범이다"라고 데뷔할 때부터 트로트 가수로 활동했음을 밝혔다.

특히 한영은 "5년 만에 복귀한다. 갑상선 암 때문에 수술을 했는데 마비가 와서 목소리가 안 나왔다. 그래서 이번 앨범은 힘을 빼고 부르는데 생각보다 저와 잘 맞는 것 같아서 다행이다"라고 5년 만에 복귀하게 된 이유를 공개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한영, 암이었다니", "한영, 정말 방송에서 못 본 이유가 암 때문에?", "한영, 지금은 건강하니까 정말 다행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사진=KBS2 `여유만만`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김지원 기자

news@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수지, 중국의상 가슴골 노출한 섹시 콘셉트? 첫사랑 이미지 어디 갔나
ㆍ던파 페스티벌 서유리, MC 맡아 "아찔한 가슴골+터질듯한 볼륨감"… 누리꾼들 관심↑
ㆍ로또 1등 당첨자, "자동은 미친짓이야!" 폭로!!
ㆍ백보람 섹시한 검정 시스루 볼륨감과 각선미 모두 뽐낸 셀카 포즈?
ㆍ배두나♥짐 스터게스 커플, 침대 위에서 `아찔`…지인 SNS 보니?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