年 매출 9000억…한국 진출 10년 만에 패션브랜드 1위 올라

옷값파괴 전략 불황에 적중…내년에도 30곳 이상 출점
유니클로의 서울 소공동 롯데영플라자 매장 내 계산대가 7일 소비자들로 붐비고 있다. 신경훈 기자 nicerpeter@hankyung.com

유니클로의 서울 소공동 롯데영플라자 매장 내 계산대가 7일 소비자들로 붐비고 있다. 신경훈 기자 nicerpeter@hankyung.com

일본의 제조·직매형 의류(SPA) 브랜드 유니클로가 노스페이스, 빈폴 등을 제치고 국내 의류 업계에서 매출 1위에 올랐다. 2004년 한국법인을 세우고 국내에 진출한 지 10년 만이다. 유니클로의 ‘나홀로 질주’가 이어지면서 토종 패션기업들의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유니클로, 노스페이스·빈폴 제쳤다

유니클로 한국법인인 FRL코리아는 지난 회계연도(2013년 9월~2014년 8월)에 매출 8954억원, 영업이익 1077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매출은 1년 전 6937억원에서 29%, 영업이익은 768억원에서 40.2% 늘어났다.

국내에서 연매출이 8000억원을 넘는 패션 브랜드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매출 1위 브랜드는 영원아웃도어의 노스페이스(7168억원)였다. 하지만 영원아웃도어의 올 들어 3분기까지 매출은 2% 증가에 그쳐 올해 큰 폭의 성장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토종 브랜드 중 선두인 제일모직 빈폴 역시 작년 매출이 6700억원이었으나 올해 매출은 6% 정도 늘어나는 데 그칠 전망이다.

유니클로는 소비자들로부터 “가격 대비 품질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으며 캐주얼, 여성복, 남성복, 아동복 등 상품군을 막론하고 국내 기존 브랜드의 영역을 빠른 속도로 잠식하고 있다. 홍정우 FRL코리아 홍보팀장은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일상복부터 유명 디자이너와 손잡고 만든 개성 강한 디자인의 제품까지 다양한 범위의 의류를 경쟁력 있는 가격에 선보인 것이 고성장의 비결”이라고 말했다.

국내에는 이랜드, 제일모직, LF, 신세계인터내셔날 등 연 매출 1조원을 넘는 패션기업이 적지 않지만 이들은 브랜드 수가 보통 10~30개에 달한다. 유니클로는 단 하나의 브랜드로 한 해 9000억원 가까이 판매하는 막강한 ‘브랜드 파워’를 내고 있는 것이다.

유니클로는 유행을 좇지 않는 단순한 디자인의 제품이 많은 대신 소재와 기능성을 강조한다. 10~30대 젊은 층뿐 아니라 40~60대까지 끌어들이는 비결이다. 겨울철 주력상품인 발열내의 ‘히트텍’은 2008년 출시 이후 국내에서만 2000만장 넘게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업체들이 유니클로의 독주를 막기 위해서는 ‘옷값 거품’을 빼는 근본적 혁신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유니클로 돌풍 이후 국내 패션 업체들도 SPA 사업에 뛰어들었지만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이랜드 스파오 매출은 1405억원, 제일모직 에잇세컨즈는 1300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매출은 작년보다 늘었지만 2000억원을 넘기진 못했다고 업체들은 전했다.

유니클로의 최근 행보에서는 지방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는 점이 눈에 띈다. 올 들어 대구 광주 등 광역시와 전주 군산 목포 의왕 김해 강릉 등에 줄줄이 진출했다.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130여개 매장을 운영 중인 유니클로는 내년에 지방 중소도시 위주로 30개 안팎의 매장을 더 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에 국내 의류시장 최초의 ‘매출 1조원 브랜드’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임현우/김선주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