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경이 박보검에게 확실히 거절 의사를 밝혔다.





1일 방송된 KBS2 `내일도 칸타빌레`(극본 박필주·연출 한상우) 15회에서는 설내일(심은경)이 차유진(주원)의 비행기 트라우마를 최면으로 치료해준 뒤 슈트레제만(백윤식)을 찾아간 모습이 그려졌다.

내일은 유진의 유학 뒷바라지를 슈트레제만에게 당부한 이후, 모든 것을 정리하는 듯 자신을 좋아해주는 이윤후(박보검)에게도 속내를 전했다. 설내일은 "윤후 선배, 나 많이 좋아해줘서 고맙다"라고 전했다. 이에 윤후는 거절의 뜻을 알아채고 "나 희망고문도 괜찮은데. 정리하지 말고 선 긋지 말고 그냥 두지"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설내일은 "나 혼자 좋아하는 거 전문인데 그러면 너무 아프다"라며 윤후를 다독였고, 윤후는 "그런데 왜 네가 더 아파보이냐"라며 "나도 아프다"라며 설내일을 바라봤다.



이날 앞서 콩쿠르에 참여했던 설내일은 비록 1등은 못했지만 추천서 덕분에 국제 콩쿠르에 참여할 수 있게 됐고, 이에 유진과 함께 유학을 떠나게 될 전망이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설내일 유진하고 윤후하고 고민되겠다", "설내일 윤후 가슴아파 보인다", "설내일 윤후 불쌍하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사진=KBS2 `내일도 칸타빌레`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김지원 기자

news@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로또 1등 당첨자, "자동은 미친짓이야!" 폭로!!
ㆍYB&바비킴 콘서트, 바비킴 "YB에 대체불가 파트너...영광"
ㆍ로또 1등 당첨자, "자동은 미친짓이야!" 폭로!!
ㆍ`힐링캠프` 양현석, `YG 로비설에 대해 입 열다`…"나는 가까운 박진영한테도 선물을 보내지 않는다"
ㆍ삼성, 사장단 인사…‘조직 안정’에 무게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