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메신저 카카오톡에서 지인들에게 돈을 보낼 수 있는 '뱅크월렛카카오'(이하 뱅카) 서비스가 시작된 가운데 LG유플러스도 간편결제서비스 '페이나우'(Paynow)에 개인 간 송금 기능 도입을 추진한다.

LG유플러스의 이번 서비스는 다음카카오가 운영하는 카카오톡의 뱅카를 겨냥한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 최다 사용자를 보유한 카톡을 기반으로 한 뱅카가 모바일 결제 시장에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보고 대응에 나선 것이다.

뱅카는 결제 기능 외에 계좌번호 없이도 카카오톡 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내듯 하루 10만원 한도 내에서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는 기능을 갖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페이나우에서 제공 중인 실시간 계좌이체 결제방식을 확장해 타인에게 송금하는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아직 출시 시기 등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뱅카의 송금 기능과 거의 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유플러스는 페이나우에 이 기능이 추가되면 모바일 결제부터 송금까지 한번에 아우르는 종합 모바일 결제 서비스로 진일보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온·오프라인 가맹점 수나 보안성 측면을 고려하면 뱅카보다 뛰어나다고 이 회사 관계자는 강조했다.

페이나우는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중 가장 많은 10만여개의 가맹점을 확보하고 있다.

또한 연내 국내 대형 홈쇼핑 업체와 소셜커머스업체에도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이용자가 080 ARS 시스템으로 직접 전화하면 실제 사용하는 휴대전화와 ARS로 걸려온 발신번호를 대조해 회원가입을 허용하는 'ARS', 매번 위치와 내용이 바뀌는 이미지를 조합한 '디멘터 그래픽', 3×3 배열에 지정한 패턴을 입력해 본인을 확인하는 '안전패턴' 등의 다양한 보안수단을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이와 함께 결제카드 확대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존에 이용 가능한 신한, 하나SK, BC카드 외에 이달 중으로 삼성, NH농협, KB국민카드 등을 추가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luc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