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흉기 난동 2명 사망, 평소 주차 문제로 다퉈…‘경위 조사중’

[라이프팀] 부천 흉기 난동으로 2명이 사망했다.

11월11일 경기도 부천 원미경찰서는 이웃 주민을 흉기로 질러 살해한 혐의로 김모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부천 원미경찰서는 “이날 오후 4시쯤 부천 원미구 중동의 한 초등학교 인근에서 김 모 씨가 휘두른 흉기에 최 모 씨와 그의 여동생이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사망했다”고 전했다.

사건이 발생했을 당시 김 씨는 자신의 차량에서 내려 집에서 나오던 최 씨와 시비가 붙자 흉기로 찔러 살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이를 말리던 최 씨의 여동생까지 찌른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흉기에 찔린 최 씨 자매는 심폐소생술을 하며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은 김 씨와 최 씨 자매가 평소에도 주차 문제로 다툼이 있었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원미서 중앙지구대에서 신원 확인과 간단한 기초 조사를 받았지만 범행 동기 등과 관련해 묵비권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 씨가 평소 정신질환을 앓았다는 가족 진술을 확보하고 병원 진료 기록을 조사한 결과 2010년과 2011년 두 차례에 걸쳐 경기도 일산 모 병원에 입원한 사실을 확인했다.

부천 흉기 난동 2명 사망 소식에 네티즌들은 “부천 흉기 난동 2명 사망, 죽고 사는게 이렇게 쉬운 일인가” “부천 흉기 난동 2명 사망, 설마 주차로” “부천 흉기 난동 2명 사망, 헐”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 YTN뉴스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9000만 년 전 거북 화석, 자원봉사자 발에 걸려 ‘발견’
▶ 콩코르디아호, 사고 2년 만에 마지막 실종자 주검 발견
▶ 세계 200대 부자, 집계 자산 ‘약 89조6000억 원’ 1위는?
▶ 과민성 장증후군 예방, 심리적 안정이 최우선…‘수험생 시선집중’
▶ 아이폰6 아이폰6플러스, 단통법 적용가 ‘평균 67.5만원’…관심집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