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근종, 채소보다 ‘과일’ 도움 돼

[김희운 기자] 과일을 많이 먹는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자궁근종에 걸릴 위험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30대 미국여성 2만3000명을 대상으로 1997년부터 2009년까지의 식사 습관을 추적 조사하고 자궁근종 발병 위험성의 관계를 분석했다.

분석결과, 하루에 2회 이상 과일을 먹는 여성은 1주일에 2회 이하로 먹지 않는 여성보다 자궁근종 위험성이 11% 낮았다. 그러나 과일이 아닌 채소는 자궁근종 감소 효과를 보이지 않았으며 채소섭취는 자궁근종 위험과 별다른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소는 우리 몸에 항산화 효과를 비롯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지만 비타민 함량이 과일보다 적기 때문에 자궁근종과 직접적인 관계를 보이지 않는다. 또한 인스턴트식품을 많이 먹으면 자궁내막이 쉽게 두꺼워지는데 자궁근종 역시 같은 선상에 있는 것으로 보았다.

자궁근종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과다분비와 상관관계가 있는데 인스턴트식품이나 고지방식을 많이 먹으면 체내 지방이 에스트로겐 분비를 자극해 결과적으로 자궁근종 위험이 커지게 된다. 반면 과일이나 유제품을 규칙적으로 먹게 되면 그만큼 고지방식을 덜 접하게 되면서 결과적으로 비만이 줄어들어 자궁근종 위험도 내려가는 것으로 분석했다.

그렇다면 자궁근종은 대체 어떤 질환일까? 주로 30~45세에서 가장 많이 나타나는 질환으로 우리나라 가임여성의 약 40~50%가 자궁근종을 가지고 있다. 최근 4년간 21%나 되는 증가율을 보이고 있으며 청소년,20대 젊은 미혼여성의 발병률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자궁근종은 근종이 10cm이상 커지면 복부에 딱딱한 덩어리가 잡힌다. 자궁 내막에 생기거나 파고들면 생리가 끝나지 않고 7일 이상 지속됨과 동시에 생리혈이 무섭게 많이 쏟아지고 생리 전후로 복통이 있거나 하복부 불쾌감 등이 나타나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자궁근종이 방광을 세게 누르면 빈뇨, 배뇨장애가 나타난다. 요관을 누르면 방광으로 소변이 내려오지 못해 신장에 소변이 차는 수신증, 직장을 세게 누르면 대변폐색, 변비 등이 생길 수 있다. 또 골반의 혈관을 누르면 하지정맥류, 하지부종, 하지냉감을 일으킬 수 있고 골반 내 신경을 누르면 하지, 허리, 둔부의 신경통을 유발할 수도 있다.

이밖에도 출혈로 빈혈이 심해지면 손발톱이 얇아지거나 잘 부러지고 기미, 탈모가 생기고 말을 할 때 숨이 찬다. 성교통 및 우울증이나 피로를 잘 느끼고 쉽게 짜증이 난다.

자궁근종은 자궁근육이 비정상적으로 자란 종양으로 악성으로 변할 가능성이 매우 낮고 초기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고 크기가 작거나 위치에 이상 없다면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자궁나팔관 연결부위를 막는 등 위치가 나쁘면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치료는 보통 자궁근종을 제거하는 수술과 자궁 자체를 들어내는 자궁적출술을 많이 한다. 그러나 자궁근종을 제거하는 수술은 재발률이 높고 자궁적출술은 여성호르몬으로 인한 급격한 노화 및 여성의 평생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므로 신중을 기해야 한다.

경희기린한의원 김택 원장은 “수술하지 않고 자궁근종을 개선하는 한방치료는 자궁근종의 합병증인 출혈을 직접적으로 낫게 해줌으로써 그동안 소홀히 해왔던 심각한 피로, 어지럼증, 숨참(근종심장), 면색위황(얼굴과 몸이 누렇게 뜸), 기미, 탈모, 조갑건열(손톱과 발톱이 얇아지고 잘 부러짐), 우울증 등의 증상을 종합적으로 회복시켜줍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방에서는 몸에 흐름에 맞게 자궁의 정상적인 조직부분을 활성화시켜 냉해지고 굳어진 자궁에 쌓인 어혈, 노폐물을 풀어줌으로써 자궁골반의 원활한 혈액순환을 유도합니다. 수술하지 않고도 새로운 자궁근종 생성을 막고 크기와 개수를 줄여주며 불가피하게 수술 받은 경우에도 합병증과 후유증 치료 및 재발방지에 도움을 줍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자궁근종의 기본적인 검사는 초음파 검사이나 자궁근종의 크기가 크고 갯수가 많거나 내부 변성을 동반하는 경우, 정확한 진단과 치료 효과의 판정 등을 위해 MRI 검사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분당 필립메디컬센타 김성규 병원장이 전했다.

삼성미래병원 조준형 병원장은 “자궁근종 치료에는 수술과 비수술적 방법이 있는데, 기형종 자궁내막종과 더불어 큰 자궁근종. 점막하근종, 대장과 방광을 너무 심하게 누르고 있는 자궁근종 등은 수술 후 재발방지를 위해서는 한방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다.
(사진출처: 영화 ‘사랑은 너무 복잡해’ 스틸컷)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콩코르디아호, 사고 2년 만에 마지막 실종자 주검 발견
▶ 한국 살기 좋은 나라 25위, 아시아 5위…노르웨이 9년 연속 1위
▶ 서울 라바 지하철, 내달 1일부터 운행…‘귀여운 꿈틀이와 출퇴근’
▶ 9000만 년 전 거북화석, ‘백악기 시대 화석’…하이킹 하던 중 ‘툭’
▶ 승용차 식당 돌진 7명 부상, 전면 유리 산산조각나며 실내 ‘아수라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