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일 서울 대중교통 증편, 지하철-버스-택시까지…‘운행시간은?’

[라이프팀] 수능일 서울 대중교통 증편 소식이 전해졌다.

11월13일 대입 수능일을 맞아 관공서와 기업체의 출근 시간이 오전 10시로 한 시간 늦춰질 전망이며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의 운행횟수가 늘어난다.

시는 또 구청, 주민센터 민, 관용 차량 800여대를 수험장 부근 주요 지하철역 버스정류소 등에 비상 대기시킨다. 수험생은 ‘수험생 무료 수송’이란 안내문이 붙은 차량을 타면 수험장까지 무료로 갈 수 있다. 또 수능일 몸이 불편한 수험생에게 장애인콜택시 473대를 우선 배차하기로 했다.

평소 오전 7시부터 9시까지인 지하철 집중 배차시간을 6시부터 10시까지로 확대하고 지하철 운행을 총 38회 늘린다. 시내, 마을버스는 오전 6시부터 8시30분까지 출근시간대 최소 배차간격으로 운행하고 오전 4시부터 낮 12시까지 개인택시 부제도 해재해 택시 약 1만5000대를 추가 운행한다.

뿐만 아니라 수능일 영어 듣기 시험이 진행되는 오후 1시10분부터 25분간은 굴착 등 공사 소음과 버스 등 차량 경적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수능일 서울 대중교통 증편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수능일 서울 대중교통 증편 벌써 수능을 치는 계절이구나” “수능일 서울 대중교통 증편 우리 수험생들 파이팅” “수능일 서울 대중교통 증편 덕분에 직장인들은 출근 늦게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콩코르디아호, 사고 2년 만에 마지막 실종자 주검 발견
▶ 한국 살기 좋은 나라 25위, 아시아 5위…노르웨이 9년 연속 1위
▶ 서울 라바 지하철, 내달 1일부터 운행…‘귀여운 꿈틀이와 출퇴근’
▶ 9000만 년 전 거북화석, ‘백악기 시대 화석’…하이킹 하던 중 ‘툭’
▶ 승용차 식당 돌진 7명 부상, 전면 유리 산산조각나며 실내 ‘아수라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