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주원이 지휘에 이어 피아노 연주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4일 방송된 KBS2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 8회에서는 주인공 차유진(주원)이 피아노 협연에 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차유진은 청중을 자극하고 매혹시키라는 슈트레제만(백윤식)의 말처럼 피아노 협연에서 자신만의 스타일로 혼신의 힘을 다한 피아노 연주를 선보여 모든 관객들의 환호와 박수갈채를 받는다.



이후 내일(심은경)이 사라졌다는 이야기를 들은 유진은 피아노를 치다가 쓰러져있던 내일을 발견하고 걱정하지만, 자신과 함께 연주를 하고 싶다는 말을 듣고 바로 지휘를 선보이며 내일의 피아노 연주를 함께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주원은 극 중 피아노 협연 때 자신의 감정을 전부 쏟아 부은 열정적인 피아노 연주를 선보였고, 내일과 함께 둘만의 연주를 하게 되었을 때에는 기뻐하며 마음껏 음악을 즐기는 모습을 보이는 등 순수하고 열정적으로 음악을 즐기는 차유진의 모습을 실제 프로 음악가처럼 잘 표현해냈다.



뿐만 아니라 악기를 능수능란하게 다루는 차유진의 모습을 더욱 완벽히 선보이기 위해 사전 연습부터 혼신의 힘을 다했던 주원은 지휘와 악기 연주 실력 외에도 풍부하고도 섬세한 표정연기 및 매력적인 목소리 등으로 차유진 캐릭터를 더욱 풍부하게 표현해내며 많은 시청자들의 찬사를 받고 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내일도칸타빌레` 주원 못하는게 뭐야" "`내일도칸타빌레` 주원 훈훈하다" "`내일도칸타빌레` 주원 방송 잘보고 있어요" "`내일도칸타빌레` 주원 피아노 칠때 엄청 멋있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KBS2 `내일도 칸타빌레`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김지원 기자

news@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MC몽 5년 자숙 거짓말? `이단옆차기`논란 새롭게 등장 `경악` 진중권 `멸공의 횃불` 도움에도…
ㆍ곽정은, 거침없는 19금 발언 "장기하 침대에서는 어떨까?" 상상해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故 신해철 부검 결과, 사망전 S병원 기록 보니.."충격"
ㆍ삼성,채용제도 전면 개편··직무적합성 평가 도입한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