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하반기 직무적합성 평가·창의성 면접 도입
직무적합성평가→삼성직무능력평가→창의성 면접 '실무능력' 3단계 평가
직무적합성 평가 통과해야 SSAT 응시 자격 부여
창의성 면접도 도입…삼성그룹 "서류전형 부활 아니다"
삼성 채용, 학벌 배제 직무적합도 최우선 … 내년 하반기부터 신입사원 선발제도 혁신

[ 김민성 기자 ] 삼성그룹이 내년 하반기 3급 공채부터 채용제도를 실무능력 검증 중심으로 바꾼다. 현장 직무와 무관한 출신 학교 및 해외연수 경력 등 '스펙'은 배제하고 채용 직무 적합성을 최우선으로 따지는 방식으로 채용 제도를 전면 개편하기로 했다.

사실상 서류전형의 의미를 띈 직무적합성 평가가 도입된다. 직군별로 직무적합성 평가 방식을 차별화해 이 평가를 통과한 응시자만 삼성직무적성검사(SSAT)를 치를 수 있다.

1차 직무적합성 평가에 이어 직무적성검사인 SSAT 과정까지 2단계로 채용자가 얼마나 현장 실무 능력을 갖추고 있는지를 중점적으로 따지겠다는 것. SSAT를 통과하면 실무 능력을 직군별로 따지는 창의성 면접을 추가 실시한다. 스펙은 최대한 배제하고, 학창 시절 지원하는 실무에 얼마만큼 실무적인 준비를 해왔는지를 최대 3단계 과정으로 꼼꼼히 검증한 뒤 이를 모두 통과한 신입사원만 채용하겠다는 의미다.

이준 삼성그룹 커뮤니케이션팀장(전무)는 5일 "창의적이고 우수한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기존 시험 위주의 획일적 채용방식을 직군별로 다양화하는 방향으로 3급 신입사원 채용제도를 개편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직군별로 다양한 채용방식을 도입하게 된 배경은 미래 경영환경의 변화와 글로벌 주요 기업들의 사례, 입사 후 우수 직원들의 업무성과 요인 등을 분석한 결과 직군별 성과 요인에 차이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양한 직군별 직무역량 평가를 위해 '직무적합성평가'를 도입하는 게 개편안의 핵심이다. 직무적합성 평가에선 직군별로 필요한 직무역량을 중심으로 평가하며 출신대학 등 직무와 무관한 스펙은 반영하지 않다.

연구개발, 기술, 소프트웨어직군은 전공능력 위주로 평가, 전공을 충실히 이수한 지원자를 선발하기로 했다. 영업, 경영지원직군은 직무적성 위주로 평가해 평소 하고싶은 직무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성실히 준비한 지원자를 선발할 방침이다.

SSAT도 다양한 직군별 특성을 반영하여 보완하기로 했다. 연구개발, 기술직군은 전공능력이 중요하기 때문. 전공을 충실히 이수한 지원자에게 상당한 가점을 준다.

'창의성 면접'도 도입한다. 창의성 면접은 지원자와 면접위원의 토론방식으로 진행한다. 이를 통해 지원자의 독창적인 아이디어와 논리 전개과정을 평가한다. SSAT의 부담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반면 소프트웨어직군은 SSAT 대신 '소프트웨어 역량테스트'를 도입한다. 코딩과 알고리즘 개발 능력 등 프로그래밍 실력이 우수한 지원자를 선발하기 위한 방식이다.

창의성 면접은 지원자와 면접위원의 토론방식으로 진행한다. 이를 통해 지원자의 독창적인 아이디어와 논리 전개과정을 평가한다. 직군별 직무역량을 평가하기 위해 면접방식과 내용 및 시간을 직군별로 차별화한다.

이 팀장은 "삼성은 채용제도를 개편하더라도 채용과정 전반에 걸쳐 학력, 성별 등의 불합리한 차별없이 누구나 지원 가능하고 실력으로 평가받는 열린채용의 기조는 지속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직무적합성 평가는 일반적인 의미의 서류전형으로 볼 수 없다" 며 "사실상 서류전형 부활이란 표현은 개편 기본 취지와 맞지 않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김민성 기자 mean@hankyung.com @mean_Ray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