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도 칸타빌레’ 박보검 수준급 지휘력이 화제다.





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극본 박필주 신재원, 연출 한상우 이정미) 7회에서는 천재 첼로리스트 이윤후(박보검)가 차유진(주원)을 대신해 S오케스트라를 지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차유진은 S오케스트라의 해체를 막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슈트레제만(백윤식)의 지휘에 맞춰 A오케스트라와 협연을 하기로 했다. 이로 인해 S오케스트라는 연습 불가 상태에 놓였지만 다행히 이윤후가 입단을 자청해 위기에서 벗어나게 됐다.



이어 이윤후는 S오케스트라를 이끌 지휘자로 무대에 올랐고 특히 이 과정에서 그는 단원들을 폭넓게 이해하고 포옹할 줄 아는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하며 슈트레제만과 차유진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슈트레제만은 이윤후의 리더십을 칭찬하며 옆에 있던 차유진을 긴장시키기도 했다.



내일도 칸타빌레 박보검 수준급 지휘력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내일도 칸타빌레 박보검, 잘생겼다 박보검”, “내일도 칸타빌레 박보검, 기대된다 앞으로”, “내일도 칸타빌레 박보검, 귀여운데 지휘도 잘해”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KBS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 캡처)


한국경제TV 핫뉴스
ㆍ故신해철 부검 결과.. "위 용적 축소 수술 있었다" 강세훈 원장 주장과 정반대?
ㆍ`역대 가장 열띤 토론` 비정상회담 이혼 편 화제…비정상회담 기미가요 사과문 발표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故 신해철 부검 결과 "심낭 천공, 위 봉합 흔적까지 발견" 병원 주장과 정면 배치...`충격`
ㆍ원·달러 환율, 7개월여만에 1천80원대 진입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